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선발 호투·홈런 3방' 넥센, 악재 딛고 연승 행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30 23:29
앵커

구단이 존폐위기에 처한 최악의 상황에도, 넥센 선수들은 변함없이 최선을 다했습니다.

선발 한현희가 잘 던졌고, 4번 타자 박병호도 홈런을 때려냈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충격적인 트레이드 뒷돈 게이트가 터진 날,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도 넥센 선수들은 야구에 집중했습니다.

1점 차로 끌려가던 4회에는 4번 타자 박병호가 호쾌한 홈런으로 덕아웃 분위기를 끌어올렸습니다.

주전 포수 박동원이 성폭행 혐의로 전력에서 제외되면서 출전 기회를 잡은 21살 백업 포수 주효상도 올 시즌 첫 홈런을 때려냈습니다.

선수단 맏형 이택근은 좌익수 왼쪽을 꿰뚫는 2루타로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였고, 8회에는 임병욱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홈런으로 KIA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타자들이 기회마다 차곡차곡 득점을 쌓는 동안, 마운드에서는 선발 한현희가 호투를 이어갔습니다.

6회까지 안타 6개와 볼넷 4개를 내줬지만, 위기마다 상대 타자를 침착하게 범타로 요리하며 1실점으로 잘 막아냈습니다.

마운드와 방망이 모두 묵묵히 제 역할을 해낸 넥센은 KIA를 꺾고 5할 승률에 복귀하며 5위로 올라섰습니다.

선두권 맞대결이 펼쳐진 잠실에서는 선두 두산이 SK를 크게 이기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1회 첫 공격부터 김재호의 싹쓸이 3타점 2루타로 기선을 제압한 두산은, 2회에도 최주환이 2점 홈런을 터뜨리며 경기 초반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습니다.

선발 이용찬은 7회까지 3점을 내줬지만, 타선의 든든한 지원 속에 올 시즌 6연승 무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2회에만 대거 8점을 뽑아낸 한화는 중심타자 김태균의 부상 공백 속에도 최하위 NC를 손쉽게 꺾고 2위로 올라섰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