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발 머리' 전인지 '버디쇼'...20개월 만에 우승 예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9 14:55
앵커

LPGA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전인지 선수가 이틀 연속 버디쇼를 펼치며 선두에 올랐습니다.

대회를 앞두고 머리를 싹둑 잘랐는데 1년 8개월 만에 우승이 보입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1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은 전인지는 2라운드에서도 버디 6개를 기록했습니다.

첫 홀부터 산뜻한 버디로 출발한 뒤 파4, 6번 홀에선 절정의 샷 감각을 선보였습니다.

홀인원에 가까운 세컨드 샷으로 깃대 바로 옆에 공을 붙인 뒤 버디를 추가했습니다.

압권은 8번 홀 버디였습니다.

먼 거리 오르막 버디 퍼트를 정확하게 홀컵에 떨어뜨렸습니다.

버디 6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인 전인지는 중간합계 11언더파 단독 선두에 올랐습니다.

2위 그룹과는 한 타 차입니다.

이틀간 페어웨이 안착률 96%, 그린 적중률 88%를 기록할 만큼 쾌조의 샷 감각입니다.

2016년 9월 에비앙챔피언십 우승 이후 20개월 무관에 그친 전인지에겐 통산 3승 기회입니다.

전인지는 지난 시즌 우승 없이 준우승만 5번 했고, 올해는 최고 5위 성적에 그쳤습니다.

앞서 전인지는 이달 초 긴 생머리를 짧게 자르는 변화로 부진 탈출에 강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2라운드 경기는 악천후로 중단과 재개를 반복한 끝에 출전 선수 143명 가운데 60명이 넘는 선수들이 경기를 끝내지 못한 채 중단됐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