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인비, 첫판 역전승..."국내 우승 절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6 23:31
앵커

골프 여제 박인비 선수가 필드에서 이루지 못한 소망, 바로 국내 대회 우승입니다.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통산 20번째 도전에 나섰는데, 첫날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박인비의 버디 퍼트가 살짝살짝 홀을 외면합니다.

상대 최혜용은 그린 주변에서 정확한 쇼트게임으로 보기 위기를 넘깁니다.

궂은 날씨에 천둥 번개까지 치며 한 차례 경기 중단.

7번 홀까지 두 홀을 뒤졌던 박인비는 2시간 뒤 이어진 경기에서 침착하게 파를 지키며 조금씩 샷이 흔들린 최혜용을 따라잡았습니다.

마지막 홀, 최혜용의 버디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면서 박인비가 한 홀 차, 힘겨운 승리를 따냈습니다.

[박인비 / 세계랭킹 1위 : (버디) 기회를 많이 놓쳤던 것 같고 대신 보기 없는 플레이를 한 게 이길 수 있는 원동력이 되지 않았나 싶어요.]

LPGA투어 커리어그랜드슬램에 올림픽 금메달까지, 선수로서 모든 걸 다 이룬 것 같지만 국내 대회 우승은 아직 골프 여제의 도전 과제입니다.

19번 출전해 준우승만 6번, 특히 승부욕을 자극하는 매치플레이에서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졌던 기억은 꼭 되돌리고 싶은 순간입니다.

[박인비 / 세계랭킹 1위 : 1, 2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 대회 우승에 절실한 마음이 많진 않았던 것 같은데, (팬들께) 한국에서 우승하는 모습으로 보답 드리면 더 좋을 것 같아요.]

4명이 풀리그를 펼쳐 조 1위만 16강에 진출하는데, 첫날 디펜딩 챔피언 김자영을 비롯해 이정은과 오지현, 김해림 등이 승리를 챙겼습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