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선수 동의가 최우선" 단일팀은 탁구처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09 20:09
앵커

4·27 판문점 선언의 후속 조치로 오는 8월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종목별로 남북 단일팀이 추진됩니다.

최근 세계대회에서 깜짝 단일팀을 구성한 탁구가 모범 답안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평창올림픽에서 감동을 안긴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추진 당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선수들의 의사가 배제된 채 대회 개막을 코앞에 두고 정부가 단일팀 구성을 주도했기 때문입니다.

반면, 91년 지바 세계대회 이후 27년 만에 깜짝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 탁구는 달랐습니다.

철저하게 선수와 협회가 중심이 돼 위로부터가 아닌 아래로부터 단일팀을 만들었습니다.

선수들의 동의를 시작으로 남북한 당국과 세계연맹 승인까지 12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양하은 / 탁구 국가대표 : (단일팀이) 믿기지도 않았고 너무 영광스럽고 선수들에게 피해를 안 주고 해주신다고 해서 저희도 다 동의를 했던 거 같아요.]

자율적이고 자발적이었던 탁구의 사례는 단일팀을 추진하는 다른 종목에도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대한체육회 사전 조사에서 아시안게임 단일팀을 희망한 종목은 탁구와 농구, 유도를 비롯해 7개.

무엇보다 종목별 참가 인원, 즉 엔트리가 늘어야 단일팀 구성은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실제로,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경우 엔트리를 23명에서 35명으로 늘려 남북 선수단의 피해를 최소화했습니다.

[유승민 / IOC 선수위원 : 앞으로 남북 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고요. 다만, 선수들이 가장 중심이 돼서 선수들의 엔트리라든가 이번같이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서 협의할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오는 13일 스위스 로잔에서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의장을 만나 엔트리 확대 등 단일팀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