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고의 3점 슈터' 문경은, '형님 리더십'으로 챔피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9 14:45
앵커

올해 프로농구는 '람보 슈터'로 명성이 높았던 문경은 감독의 SK가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위기 때마다 팀을 하나로 만든 문경은 감독의 '형님 리더십'이 우승의 원동력이라는 평가입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DB를 꺾고 시리즈 전적 4승 2패!

SK가 18년 묵은 우승 갈증을 푸는 순간입니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패 뒤 4연승을 거두며 우승한 것은 SK가 처음입니다.

SK는 특히 5년 전 모비스와의 챔프전에서 4연패를 당했기에, 이번 역전 우승은 더 특별했습니다.

SK는 정규리그 2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했지만, 팀의 핵심 헤인즈가 무릎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큰 악재를 만났습니다.

문 감독은 LG에서 뛰었던 메이스를 데려왔고, 메이스는 경기를 치를수록 팀과 하나가 됐습니다.

[문경은 / 서울 SK 감독 : 정규리그 마지막에 구심점 헤인즈가 부상당했는데 그럼에도 국내 선수들이 흔들리지 않고 잘해줬기 때문에 2패 뒤에 4연승이라는 오늘 결과로 나온 것 같습니다.]

정규리그에서 부상으로 빠진 김선형의 빈자리를 메운 국내 선수들의 활약,

최고의 루키 시즌을 보낸 신인왕 안영준의 선전도 우승에 큰 힘이 됐습니다.

부상에서 돌아온 김선형은 챔프전 3차전 역전승을 이끌어내며 챔피언결정전 흐름을 바꿨습니다.

[김선형 / 서울 SK 가드 : 아까 달려가 안겼거든요. 그런데 약간 아버지 같은 느낌이라서 애처럼 그냥 울었던 것 같습니다. 리더십 하면 또 문경은 감독님이기 때문에 저희 선수들 똘똘 뭉치는 데는 문경은 감독님만 한 감독님이 없는 것 같습니다.]

통산 3점슛 1,669개로 여전히 프로농구 통산 1위 자리에 올라 있는 '람보 슈터' 문경은.

이제는 감독으로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며, 지도자 문경은 시대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