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팔색조' 류현진, 6이닝 2실점 9탈삼진 '시즌 2승'
  • '팔색조' 류현진, 6이닝 2실점 9탈삼진 '시즌 2승'_이미지
Posted : 2018-04-17 14:32
앵커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가 샌디에이고전에서 선발로 나와 시즌 2승을 챙겼습니다.

6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맞았지만 삼진을 9개나 잡아내며 2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류현진 선수가 선발진이 부진한 LA 다저스에 단비 같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샌디에이고 원정에 선발로 나와 1회를 삼자 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2회 흔들렸습니다.

5번 타자 비야누에바에게 던진 커터가 제구가 안 되고 한가운데로 몰리며 2점짜리 홈런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의 실점은 거기까지였습니다.

류현진은 6회까지 공 93개를 던지며 안타는 세 개만 맞고 더 이상 추가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탈삼진은 무려 9개로, 지난 오클랜드전보다 한 개가 더 많았습니다.

9개의 삼진 가운데 빠른 공으로 잡아낸 삼진이 5개.

빠른 공의 최고 시속은 148km였지만 코너 구석구석을 찌르는 제구력이 돋보였습니다.

다저스는 3회초 상대 실책과 맷 캠프의 스리런 홈런 등으로 대거 다섯 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6대 2로 뒤집었고,

류현진은 6대 2로 앞선 7회 말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승리투수 요건을 채웠습니다.

다저스는 9회에 그랜달이 팀 승리를 확인하는 만루홈런을 터트리며 10대 3로 승리했습니다.

두 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류현진은 시즌 2승에 평균 자책점은 2.87이 됐습니다.

전날 커쇼의 호투를 앞세워 연패를 끊었던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로 2연승을 기록하며 하위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