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시우 PGA 투어 공동 2위...박인비 롯데챔피언십 공동 3위
Posted : 2018-04-14 12:37
앵커

마스터스에서 선전하며 자신감을 충전한 우리나라의 김시우 선수가 PGA 투어 통산 3승에 바짝 다가섰습니다.

김시우는 PGA 투어 RBC 헤리티지 2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선두를 한 타 차이로 추격했습니다.

박인비도 선두를 두 타 차이로 추격하며 마지막 날 우승에 도전합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파5 5번 홀에서 김시우가 멋진 어프로치샷으로 버디를 잡아냅니다.

RBC 헤리티지 2라운드에서 버디 9개, 트리플보기 1개로 여섯 타를 줄인 김시우는 9언더파 공동 2위로 도약했습니다.

마스터스에서 공동 24위에 오르며 자신감을 충전한 김시우는 남은 두 라운드에서 PGA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합니다.

첫날 세 타를 줄였던 김민휘는 2라운드에서 세 타를 더 줄이며 6언더파 공동 13위에 올랐습니다.

PGA 투어 통산 1승의 미국의 디샘보가 10언더파 단독 선두로 도약했고,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은 4언더파 공동 26위에 그쳤습니다.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는 박인비가 선두를 두 타 차이로 추격하며 마지막 날 우승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박인비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한 타를 더 줄이며 단독 선두 브룩 헨더슨과 두 타 차 공동 3위가 됐습니다.

버디는 세 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한 개가 아쉬웠습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