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롯데, 9회 7득점...KIA 상대로 대역전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3 23:36
앵커

프로야구 최하위 팀 롯데가 KIA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분위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선두 두산은 넥센을 이기고 8연승을 질주했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롯데가 모처럼 뒷심을 발휘했습니다.

롯데는 4대1로 뒤져 패색이 짙던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서 대거 7점을 뽑아 8대 4,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득점권 타율이 채 1할이 안 됐던 이대호가 만루 기회에서 2타점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병규는 KIA 다섯 번째 투수 임창용으로부터 석 점 홈런을 뽑아내면서 대역전극을 마무리했습니다.

KIA 선발 양현종은 7이닝 무실점 호투하고도 마무리 투수 난조로 시즌 3승을 눈앞에서 날려버렸고 팀은 4연패에 빠졌습니다.

지는 법을 잊은 듯한 선두 두산은 연승 행진을 8연승으로 늘렸습니다.

불붙은 두산 방망이는 8회와 9회 무려 10점을 뽑는 집중력으로 넥센을 12대0으로 완파했습니다.

두산 선발 린드블럼은 8이닝 무실점 삼진 9개로 3승째를 기록했습니다.

연승팀이 맞붙은 잠실경기에서는 LG가 kt를 3대 1로 누르고 3연승을 달렸고, SK는 NC를 꺾고 하루 만에 2위 자리에 복귀했습니다.

NC는 7연패의 부진 속에 승률 5할이 무너졌습니다.

삼성은 한화의 5연승을 저지하면서 최근 3연패 부진에서 탈출했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