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줌마 아저씨" 40대 태극전사 파이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3 19:31
앵커

평창 패럴림픽에는 40대 아저씨 아줌마 선수들도 적지 않습니다.

누구에게는 메달이, 누구에게는 출전 자체가 목적이지만, 스포츠가 선물해준 새로운 삶에 대한 감사는 한결같았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른 살에 류머티즘으로 왼쪽 다리를 절단한 48살 한민수 선수.

이번이 세 번째 패럴림픽 출전입니다.

아이스하키 주장으로 개막식 성화 봉송까지 참여해 두 딸과 아내에게 큰 선물을 안겨준 한민수는 평창에서 유종의 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민수 / 장애인 아이스하키 국가대표(48살) : 몇 년 전부터 소치 이후부터 은퇴한다고 말했는데, 미련이 남지 않게 꼭 메달을 따서 은퇴하고 싶습니다.]

세 딸을 둔 엄마 이도연 선수는 리우 패럴림픽 핸드사이클에서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노르딕스키를 시작한 지는 이제 1년.

홈 팬들의 많은 응원을 받고도 입상권과 거리가 멀어지자 눈물이 났지만, 딸들의 응원으로 다시 힘을 냅니다.

[이도연 / 한국 노르딕스키 국가대표(46세) : (주변의) 그런 기대들이 저에게는 부담이 많이 되나 봐요. 자유롭지 못하고, 우리 딸들 말 들을래요. 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게 그냥 해, 그 말 들을래요.]

이번에 정식종목이 된 스노보드에 출전한 49살 최석민 선수.

한쪽 발목이 없는 그가 스노보드를 시작했을 때, 주변에선 말도 안 된다고 만류했습니다.

하지만 15년간 함께한 스노보드는 이제 그에게 자랑스러운 태극마크를 선물했습니다.

[최석민 / 장애인 스노보드 국가대표(49세) : 인생 2막의 시작일 뿐입니다. 늦어도 상관없고요, 스노보드는요, 타면서 아픔보다는 행복이 더 큽니다. 누구든지 할 수 있고, 도전하십시오.]

이미 늦었다며 포기하지 않고 스포츠로 새 삶을 사는 40대, 그들의 도전이 아름답습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