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셸 위, 3년 8개월 만에 LPGA투어 우승...통산 5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04 21:08
앵커

재미교포 미셸 위가 싱가포르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년 8개월 만의 LPGA 투어 우승입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명이 공동선두 그룹을 형성해 연장전이 점쳐지던 18번 마지막 홀.

그린 밖에서 시도한 미셸 위의 버디 퍼트가 그대로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미셸 위는 이 컴퓨터 퍼팅으로 2014년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3년 8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습니다.

LPGA 투어 개인 통산 5번째 우승입니다.

[미셸 위 / LPGA투어 선수 : 정말 이기고 싶었습니다. 특히 작년에 마무리가 안 된 일이 있었기 때문에 이기고 싶었고요. 오늘 7~8언더파를 친다면 기회가 있다고 생각하고 그걸 목표로 경기했습니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5타를 뒤지던 미셸 위는 자신의 계획대로 차근차근 선두와의 간격을 좁혀갔습니다.

보기 없이 전반 버디 3개를 낚은 데 이어 후반 14번 홀까지 다시 3타를 줄였고, 결국 마지막 18번 홀에서 역전 우승을 마무리했습니다.

[미셸 위 / LPGA투어 선수 : 이 HSBC 챔피언십은 아시아 지역의 메이저대회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세계적인 수준의 대회를 개최해 왔기 때문에 이 대회 우승은 메이저 우승과 같습니다.]

미셸 위의 마지막 퍼팅 전까지 우승에 가장 가까웠던 건 한국의 신지은이었습니다.

신지은은 후반 11번 홀부터 네 홀 연속 버디를 잡는 등 8개의 버디를 몰아치며 한 타 차 단독 선두를 달렸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18번 홀에서 뼈아픈 보기를 기록하면서 아쉽게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지난주 우승자인 언니 제시카 코르다에 이어 2주 연속 자매 우승을 노렸던 넬리 코르다와 대니엘 강 등이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YTN 김상익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