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빙속 여제' 이상화, 동계체전 금메달..."평창은 내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2 18:25
앵커

빙속 여제 이상화 선수가 동계체전 여자 500m에서 가뿐하게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기록에도 만족한다며 안방에서 열리는 평창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이상화가 압도적인 속력으로 얼음판을 치고 나옵니다.

'38초 21', 가뿐하게 금메달을 차지합니다.

[이상화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나름 만족하고요. 내심 선발전 기록 (38초 52)보다 못 하면 어떡하지 걱정했었는데….]

자신이 선호하는 인코스 출발이 오랜만이라 어색했다는 이상화.

아웃코스로 출발한 이번 시즌 월드컵에서 '숙적' 고다이라에 7전 7패를 당했지만, 추첨으로 결정되는 올림픽 스타트 코스에 개의치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상화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인코스에서 타든 아웃코스에서 타든 실수 없이 레이스를 성실히 한다면, 그런 거 상관없이 후회 없는 레이스를 할 거 같아요.]

36초 50의 고다이라 기록에는 못 미치지만, 뒤에서 추격하는 입장이라, 오히려 부담이 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이상화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지금은 오히려 한 계단 밑에 있는 게 오히려 저한테는 약간의 부담을 덜 수 있을 거 같고요. 평창은 제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밴쿠버와 소치에 이어 평창까지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이상화가 최종 모의고사를 마친 가운데,

남자 500m에서는 차민규가 금메달을 차지하며 평창에 대한 각오를 다졌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