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성현 귀국 "최고의 한해...내년에도 도약"
Posted : 2017-12-04 23:31
올해 LPGA투어에서 39년 만에 신인상과 올해의 선수상을 석권한 박성현 선수가 시즌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박성현은 올해 최고의 한 해를 보냈지만 아쉬운 점도 많이 느꼈다면서 내년엔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시즌 3승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성현은 국내 일정을 소화한 다음 2주 뒤에 다시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