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선동열호' 결전의 땅 일본으로 출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4 14:59
앵커

아시아 프로야구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야구 대표팀이 결전지인 일본 도쿄로 떠났습니다.

선동열 감독과 24살 이하의 젊은 선수들은 일본 야구의 심장인 도쿄돔에 반드시 태극기를 꽂겠다는 각오입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이른 새벽, 말끔한 정장 차림으로 출국장에 들어섭니다.

우리나라와 일본, 타이완 세 나라가 겨루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에 출전하는 24살 이하의 젊은 대표팀입니다.

내년 아시안게임과 2019년 프리미어 12, 나아가 2020년 도쿄 올림픽으로 이어지는 메이저 국제대회의 첫 단계입니다.

[선동열 / 야구 대표팀 감독 : (일본) 도쿄돔은 앞으로 올림픽 경기가 열릴 수 있는 나라이고 구장이기 때문에 젊은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좋은 경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번 대회는 24살 이하, 그리고 프로 3년 차 이하 선수들이 출전합니다.

나이에 상관없이 와일드카드 3명을 포함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는 와일드카드 없이 젊은 선수들로만 선수단을 구성했습니다.

친선 대회지만, 16일에 열릴 숙적 일본과의 개막전을 앞둔 각오는 비장하기까지 합니다.

[이정후 / 야구 대표팀 외야수 : 아직 일본을 이긴 적이 한 번도 없고 5번 붙어서 5번 다 졌거든요. 이번만큼은 진짜 이기고 싶어요.]

우리 대표팀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도쿄돔에서 적응 훈련을 펼칠 예정입니다.

16일 일본, 17일 타이완전과 대결해 예선 2위 안에 들면 19일 결승전을 갖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