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포수 조인성·투수 정재훈, 은퇴 결정
Posted : 2017-11-08 15:02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포수였던 조인성이 은퇴를 결정했습니다.

지난 1998년 LG에서 데뷔해 SK와 한화 등을 거치며 1,948경기를 뛴 조인성은 올해 6월 팀에서 방출된 이후 새 팀에서 재기를 노렸지만, 결국 선수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조인성은 두산으로부터 코치직을 제안받고 진로를 고심 중입니다.

두산에서 주로 활약하며 14시즌 동안 35승에 139세이브를 기록한 베테랑 투수 정재훈도 은퇴를 결정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