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은 제2의 고향" 라틀리프의 태극마크 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07 15:28
앵커

우리나라 사람보다 한국을 더 사랑하는 외국인 농구선수가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한국에서 프로에 데뷔해, 벌써 한국 생활 6년째를 맞는 리카르도 라틀리프 선수인데요.

이제 당당한 한국인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코트를 누비는 꿈을 꾸고 있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리카르도 라틀리프 / 서울 삼성 센터 : 안녕하세요. 라틀리프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피부색과 생김새는 다르지만, 누구보다 한국 땅이 익숙한 리카르도 라틀리프입니다.

지난 2012년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한국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고, 이후 줄곧 우리나라에서 활약했습니다.

[리카르도 라틀리프 / 서울 삼성 센터 : 저와 제 가족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만족하며 지낼 수 있는 한국을 정말 사랑합니다.]

[이동엽 / 서울 삼성 가드 : 먼저 와서 말도 많이 걸고 한국말도 가끔 섞어가며 하기 때문에 굉장히 서로 친하다고 느끼고 더 정이 가는 선수입니다.]

모비스의 3년 연속 우승을 이끌었고, 2015년과 올해에는 최우수 외국인선수상을 받은 라틀리프.

KBL 리그에서 5시즌 동안 경기당 평균 17.9득점 9.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인정받았습니다.

올 초 귀화 의사를 밝힌 라틀리프는 이미 대한체육회 심의를 통과했고, 지난달 28일 법무부에 귀화 신청서를 제출해 이달 중순 통과가 유력합니다.

다음 달에는 국가대표 선수로 정식 등록하고 올림픽 예선전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할 계획입니다.

[리카르도 라틀리프 / 서울 삼성 센터 :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로 뛸 수 있다면 저와 가족 모두 정말 기쁠 것 같아요.]

쌈장을 듬뿍 넣은 고기쌈을 좋아하고, 세 살 난 딸 레아는 자신을 한국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는 경기도민 라틀리프.

1996년 이후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하고 있는 남자 농구의 구세주가 될지 주목됩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