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스포츠 거목'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타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03 12:12
앵커

한국 스포츠 거목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이 오늘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습니다.

김 전 부위원장은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때 분단 이후 첫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이란 역사적 이벤트를 이끈 주역이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형원 기자!

김 전 부위원장, 오늘 오전에 타계했다고요?

기자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이 오늘 새벽 노환으로 타계했습니다.

향년 86세인데요.

어제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에 입원했다가 결국 오늘 새벽 2시쯤 노환으로 별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부위원장은 지난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과 IOC 부위원장을 지내면서, 1988년 서울 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국제대회 유치에 크게 기여한 한국 스포츠계의 거목이었습니다.

특히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때 분단 이후 최초로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이라는 역사적인 이벤트를 가능하게 한 주역이기도 했습니다.

태권도에 대한 애정도 남달랐는데요.

태권도 10단으로, 1971년부터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국기원과 세계태권도연맹 'WTF' 창설에 앞장섰습니다.

이 같은 활동으로 태권도를 한국 전통 스포츠로 굳히고, 태권도의 세계화에도 기여했습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겁니다.

하지만 2004년 체육회와 세계태권도연맹 운영 과정에서 공금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돼 IOC 위원직에서 사퇴하는 등 부침을 겪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