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소매물도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9-07-13
경상남도 통영시 천혜의 자연 경관 '소매물도'.

섬을 둘러싼 기암괴석들을 둘러보고 등대섬으로 이어지는 물길이 열리면 공룡바위를 감상할 수 있다.

위치 경남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
문의/안내 김태우(마을이장) 055-644-5877, 010-8900-6886
(주)섬사랑 055-645-3717

개요

매물도라는 명칭은 본래 본 섬인 대매물도의 형상이 '매물' 즉 '메밀'처럼 생겨서 붙여졌다고 한다.

등대섬의 본래 이름은 해금도(海金島)이지만 등대와 어우러진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등대섬으로 불리워졌는데, 2002년 국립지리원 고시 제2002-215호에 의거 공식명칭인 "등대도"로 확정되었다.

남해바다의 풍경과 남국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통영은 경남 거제에서 전남 여수에 이르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심장부에 위치하고 있다.

비취색을 띄는 청정해역에는 충절이 서린 호국의 성지인 한산도와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매물도가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한려수도 삼백리 물길의 동쪽 끝자락에 위치한 경남 통영은 비취빛 바다와 그 위에 떠있는 150여 개의 크고 작은 섬들, 그리고, 배와 요트등이 연출하는 빼어난 풍광으로 "한국의 나폴리"로 불리기도 한다.

더욱이 맑은 자연과 함께 온화한 기후, 한산대첩의 역사적 문화유산에다 극작가 동랑 유치진과 시인 유치환, 김상옥, 김춘수, 소설가 박경리, 미술가 김용주, 전혁림, 이한우, 김형근 등 걸출한 문화예술인들이 태어난 문화예술의 고장으로 곳곳에서 역사와 예술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소매물도 등대는 일제강점기때 일본의 필요에 의해서 1917년 무인등대로 건립되었으나, 1940년 유인등대로 전환되었다.

소매물도등대의 등탑은 콘크리트 구조이며 높이는 16m이다.

하얀색의 원형 등탑은 자태가 고풍스러울 뿐만아니라 프리즘 렌즈를 사용한 대형 등명기를 이용해 약 48km거리까지 불빛을 비추며 남해안을 지나는 선박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매물도는 크게 유인도인 대매물도와 소매물도로 이루어져 있는데, 거제도 남단에 위치한 소매물도(小每勿島)는 면적이 2.51㎢에 불과한 작은 섬으로 본섬에는 20여 가구가 거주하며, 행정구역상 경남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에 속한다.

소매물도의 북쪽으로 500m 떨어진 곳에는 맏형 격인 매물도가 인접해 있고 남쪽으로는 대마도가 불과 70여km 거리에 위치해 있다.

소매물도의 절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천연전망대인 망태봉 정상에서는 바로 앞에 등대섬이 내려다 보이고, 여기서 보는 등대섬의 전경은 소매물도 절경 중 최고로서, 소매물도와 등대섬이 어울려 빚어내는 멋진 모습을 찍기 위해 우리나라 섬들 가운데 사진 작가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등대섬 중턱에 솟아있는 소매물도 등대는 여행작가들로부터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등대로 평가받아 여행관련 잡지에도 자주 소개되며, 각종 영화의 촬영지로도 각광받고 있다.

하루에 2회 썰물때가 되면 소매물도의 본섬과 등대섬 사이에는 약 80여m폭의 열목개 자갈길(모세의 기적)이 열린다.

물 위로 드러난 몽돌해변을 지나 등대섬으로 건너가면 새하얀 암벽과 갖가지 형상의 바위들, 눈이 시리도록 새파란 물빛과 아스라한 수평선, 들꽃이 흐드러지게 핀 초원과 우뚝 솟은 등대와의 어울림은 형용하기 어려운 감동을 준다.

* 최초점등일 - 1917년 8월 5일
* 구조 - 백원형철근콘크리트(16m)
* 등질 - 섬백광 13초 1섬광(FlW13s)
* 특징 - 남해동부연안 항로에 말꼬리형상의 섬에 위치하는 등대이며 자연경관이 수려하다. 하루에 두 번 열목개자갈길(모세의 기적)이 열린다.

통영8경 '소매물도에서 바라본 등대섬' 소매물도와 등대섬의 기암괴석과 총석단애가 특히 절경이며, 썰물일 때는 이 두점 이 연결되어 건너다닐 수 있다.

용바위, 부처바위, 거북바위, 촛대바위, 글씽이굴은 대자연의 걸작품이다.

볼거리를 하나 더 추가한다면 등대섬에서 소매물도를 바라보면 기암괴석으로 이어진 바위 전체가 거대한 공룡이 앉아 있는 형상을 하고 있어 소매물도의 또 다른 멋을 느낄 수 있다.

옛날 인근 대항, 당금부락에서 매물(메밀)을 많이 생산하였다 하여 일컬어진 지명(1934년 간행 통영군지에는 '매미도'로 되어 있음)인데, 매물도 옆에 있는 작은 섬이라하여 '소매물도'라 한다.

1904년 경 김해김씨가 섬에 가면 굶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육지에서 이곳으로 이주 정착하여 마을을 개척해 나갔다.

섬의 형상이 수려하여 해마다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 문화관광부주관 가고싶은섬 시범사업

* 섬구성 : 본섬1, 부속섬2
* 면적 : 330,000㎡(부속섬 포함 면적)
* 인구수 : 37명

관 리 자
통영시청 1577-0557

이용가능시설
* 숙박시설(민박포함) 16개소(200명수용)
* 야영장 1개소(50명수용)

길안내
* 수도권 / 경부고속도로→대전~통영간고속도로 → 통영IC
* 충청권 / 대전~통영간고속도로 → 통영IC
* 경상권 / 대전~통영간고속도로 → 통영IC
* 호남권 / 남해고속도로→진주 IC→대전~통영간고속도로 →통영IC

* 선박 운항시간
통영 여객선터미널에서 07:00, 11:00, 14:00 출발, 1시간 20분가량 소요.
운임 - 성인 14,300원 / 경로 11,800원 / 중고등학생 10,500원 / 어린이 7,200원

윤원식 [yunws@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