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암산 - 전남 장성, 전북 순창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8-11-10
가을이면 온산이 만산홍엽을 이루는 백암산을 찾으면, 백양사 입구에서부터 도로를 따라 늘어선 애기단풍나무들이 손님들을 반갑게 맞아준다.

붉게 물든 애기단풍에 정신이 팔려 이곳저곳 두리번거리다 보면 어느새 쌍계루 입구에 도착하게 된다.

이곳에는 많은 사진작가들이 저마다 카메라를 들고 연방 사진을 찍어대는 것을 볼 수 있다.

쌍계루 앞에 비친 백암산의 반영을 찍기 위해서이다.

멋진 사진을 찍고 싶으시면 아침에 서두르는 것이 좋다.

아침에 적당한 광선이 비친다.

이곳의 반영사진은 비경중의 으뜸이다.

어느 것이 실사이고, 반영인지 헛갈릴 정도다.

누가 찍어도 멋진 작품 사진이 되는 곳이다.

학이 날개를 펼친 듯 서있는 백암산과 그 앞의 쌍계루, 그리고 은행, 단풍의 반영이 단풍놀이 나온 등산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백양사 뒤에 우뚝 솟아 절벽과 같은 산세를 자랑하는 산이 백암산이다.

해발 741m의 산이지만 약사암 방향으로 산행코스를 잡는다면, 가파른 계단을 하염없이 올라야한다.

쌍계루 앞에서 바로 본 모습이 절벽과 같은 바위의 모습이니 그 경사야 두말할 필요가 없다.

학의 부리 같다고하는 학바위에 오르기 위해서는 인내의 시간이 필요하다.

능선일까 싶지만 아직도 가야할 길은 멀기만하다.

그렇게 오르다 지칠때쯤이면 약사암에 도착하게 된다.

약사암을 지나면 영천굴을 만나게되고 거기서 조금더 오르면 학바위에 도착하게 된다.

학바위에서 내려다보는 백양사의 모습은 그야말로 만산홍엽이다.

흡사 산속에 물감을 양껏 뿌려 놓은듯하다.

이곳을 지나면 백학봉에 이르게 된다.

장성호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인다.

여기서부터는 능선길로 힘든 산행의 피로를 씻을 수 있다.

천천히 걷다보면 백암산 정상 상왕봉에 도착한다.

비자림으로 유명한 남창계곡은 숲이 좋은 산행길이다.

천천히 삼림욕을 즐기면 좋다.

가을산행에서 주의해야 할 점은 낙엽을 조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눈보다 더 위험한 것이 낙엽이다.

낙엽속에 무엇이 있을지 모르니 조심하지 않으면 부상을 당할 수 있다.

조심하는 방법외에는 대책이 없다.

조심 또 조심해야 한다.

최계영 [kyeyoung@ytn.co.kr]
이성모 [smle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