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의용 "친서 갖고 방북...완전한 비핵화 협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18:00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내일 북한으로 떠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평화정착 방안을 협의하는 것이 주요 목표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방북을 앞두고 특사단 대표인 정의용 실장이 목표를 밝혔군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특사단 전원과 외교·안보 관계 장관들을 불러 특사 활동 계획을 최종 점검했습니다.

이어서 정의용 실장이 특사단의 목표를 설명했는데요.

이달 중 열릴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를 확정하고,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진전시킬 구체적 방안을 협의하는 것, 그리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정착 방안을 협의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실장은 한반도 평화는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는데요.

남북관계 발전을 통해 비핵화를 촉진하고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관심이 모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평양에 도착한 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인데요.

정 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방북한다고 밝힌 만큼, 김 위원장 면담은 성사될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습니다.

특사단은 내일 아침 일찍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합니다.

오전 9시쯤이면 평양에 도착해 본격적인 일정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후 늦은 시간까지 평양에 머물면서 북측 지도자들과 대화할 계획이라고 정 실장은 밝혔습니다.

아직 확정된 건 아닙니다만, 만일 김정은 위원장 주재 만찬까지 이뤄진다면 서울로 돌아오는 시각은 늦은 밤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 실장은 이번 방북으로 아직 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개성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와 관련해서도 좋은 소식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사단 방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구체적인 일정과 방안에 대해 진전을 이룬다면 남북 관계는 물론,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대화에도 다시 힘이 붙을 전망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그친다면 경색된 정세를 풀 해법을 마련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