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6년 만의 태풍 북상에 수도권도 '초비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3 19:12
앵커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수도권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대형 공사장마다 강풍과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비하고 있고 어선들은 항구로 대피했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형 크레인이 즐비한 아파트 공사현장.

태풍의 영향으로 바람이 점차 강해지면서 크레인 작업이 모두 중단됐습니다.

크레인 높이는 강풍에 견딜 수 있는 45m 정도로 고정하고 가로 작업대는 바람에 따라 회전할 수 있게 조절한 상태입니다.

역시 바람에 취약한 거푸집은 쇠줄로 단단히 고정했고 펜스에도 바람이 지날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 대비하고 있습니다.

[마국현 / 화성 동탄2신도시 현장소장 : 타워 크레인, 외부 거푸집, 외부 펜스도 다 안전한 조치를 해놨고 폭우에 대비해서도 양수기 50대를 비치해서 안전하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항구도 초비상입니다.

6백여 척의 선박이 운영 중인 화성시는 태풍에 대비해 2백여 척의 선박을 육상으로 옮겼습니다.

나머지 선박은 바람과 파도에 파손되지 않도록 결박하고 항만 주변의 시설물에도 안전조치를 했습니다.

전 공무원이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간 경기도는 이미 휴가자 복귀를 명령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태풍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또 과장급 공무원을 각 시·군 비상대책 상황실에 파견해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 과거 경험을 되살려서 철저히 준비해주시고 경기도에서도 필요하다면 각 시·군이 하는 재해예방, 대응태세에 최선의 지원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경기도는 비닐하우스 등 농업용 시설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고 배수로와 옥외광고물 정비, 하천 변 차량의 이동을 서두를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