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태풍 눈' 뚜렷, 역대 최강...500mm 폭우, 50m 폭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2 18:09
앵커

태풍 '솔릭'은 서해로 올라와 수도권에 영향을 준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한 위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최고 500mm의 폭우가 쏟아지고 초속 50m의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여 폭풍우 피해가 우려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상하고 있는 19호 태풍 '솔릭'의 모습입니다.

일본 규슈 남쪽, 북위 30도를 넘었지만 태풍의 눈이 뚜렷하게 보일 정도입니다.

중심 부근에 초속 43m의 폭풍을 동반한 강한 중형급 태풍의 위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서해로 진출해 수도권에 상륙한 태풍 가운데 역대 가장 강력한 태풍이라고 생각됩니다.]

이 태풍은 제주도 서쪽을 거쳐 서해로 이동한 뒤 충남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국이 태풍 직접 영향권과 위험 반원에 들게 되는 겁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폭우와 폭풍을 동시에 동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태풍이 우리나라 부근을 지나는 시간이 다소 길어 전국이 하루 이상 영향을 받음에 따라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부는 시간도 길겠습니다.]

제주 산간에 최고 5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지고 내륙에도 100~250mm의 폭우가 예상됩니다.

육상에는 초속 30~40m의 강풍이 불고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콘크리트 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초속 50m의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