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정 지지율 취임 뒤 최저"...靑, 민생 재점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9 19:0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던 청와대에서도, 최근 민생 현안에 대한 대응이 적절했는지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여름 휴가에서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힘을 쏟은 건 민생과 경제였습니다.

첫 지시사항으로 폭염에 따른 전기요금 인하를 주문했고, 인터넷은행 규제 완화 발표로 혁신성장 기조도 이어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지난 6일) : 우리는 적어도 국민들께 우리 경제가 살아난다는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지지율 하락세는 계속됐습니다.

리얼미터 조사 결과 이번 주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58%로 지난주보다 5.2%포인트 떨어졌습니다.

남북 단일팀 논란 등이 있었던 지난 1월 이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새로 썼습니다.

중도·보수층, 영남·충청권에서 특히 하락폭이 컸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에 이어 전기요금 인하 수준이 기대에 못 미쳤다는 점 등이 이유로 꼽혔습니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도 지지도가 하락세인 건 마찬가지입니다.

청와대에서는 자성론이 나왔습니다.

전기요금 인하 등 민생 대책의 시기와 수위가 국민 눈높이에 맞았는지 돌아봐야 한다는 겁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의에서 자성과 성찰이 있었고,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전기요금은 물론 BMW 차량 화재 등 국민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에 적절히 대처했는지 점검하자는 취지입니다.

지지율과 별개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주문을 어떻게 실현할지를 두고도 청와대는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