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공항, '나홀로 가방'에 골머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9 18:50
앵커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3천만 명 가까이 되는데요.

그 관문인 일본 공항들이 요즘 외국인 관광객들로 인해 골치가 아프다고 합니다.

어떤 사연 때문인지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공항 로비 카트 안에 여행 가방 하나가 덩그러니 남아 있습니다.

공항 바로 앞 버스정류장에도, 심지어 화장실 안에도 주인은 없고 달랑 여행 가방뿐입니다.

에스컬레이터 아래에 몇 시간째 숨겨진 듯 놓여 있는 여행 가방을 청소 담당자가 조심스럽게 확인합니다.

[공항 청소 담당자 : (뭐가 들어 있나요?) 아무것도 없어요. 아마도 버린 것 같네요.]

모두 버리고 간 것들입니다.

공항 측은 대부분 중국 관광객들이 한 일로 보고 있습니다.

이른바 '폭탄 쇼핑'을 한 물건들이 가방에 다 안 들어가자 큰 여행 가방을 새로 산 뒤 예전 것은 그냥 두고 갔다는 겁니다.

하지만 공항 곳곳에 방치된 여행 가방은 이래저래 골칫거리입니다.

[공항 이용자 : 좀 무섭네요. 안에 뭐가 들어있는지 모르니까요. 물론 만져볼 생각도 안 합니다.]

혹시 모를 테러 위험 때문에 조심스레 수거된 주인 없는 여행 가방들은 이미 공항 분실물 센터를 가득 채웠습니다.

한 국제공항의 경우 이런 가방이 지난해만 258개로 4년 전보다 3배 이상 늘었습니다.

규정상 분실물로 취급돼 최소 3개월 이상은 보관해 둬야 하기 때문에 이만저만 골치 아픈 게 아닙니다.

[일본 간사이공항경찰서 분실물 담당자 : 분실물이 증가하면 업무적으로도 문제고 보관장소 문제도 있어서 참 곤란하네요.]

해결책을 고민하던 일부 공항은 지난 3월부터 우리 돈으로 만 원 정도를 내면 버리는 여행 가방을 처리해주겠다는 아이디어를 냈지만 실적은 바닥입니다.

그러자 이번엔 다른 공항에서 아예 무료로 처리해 주겠다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는데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좀 두고 볼 일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