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북, 13일 고위급회담...北 "정상회담 협의하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9 18:04
앵커

남북이 오는 13일 판문점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함께 종전선언과 관련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북이 올해 들어 네 번째 고위급 회담을 열기로 했습니다.

오는 13일, 이번엔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만납니다.

북측은 오전 통지문을 보내 회담 개최를 제안했고, 정부는 즉각 수락한다는 답을 보냈습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 남과 북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해 남북 고위급회담을 8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할 예정입니다.]

북측이 제시한 의제는 크게 2가지,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 점검과 남북 정상회담 준비 관련 협의입니다.

지난 4월,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북한이 서두르자며 연일 재촉하는 종전선언 관련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연내 종전선언에 합의했지만, 북한의 비핵화 조치 선행을 요구하는 미국의 반대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 대북제재로 인해 추진이 지연되는 남북교류 사업이 테이블에 오를지도 주목됩니다.

판문점 선언에 따라 최근 철도와 도로, 산림 분야에서 남북 간 협력이 시작됐지만, 정부는 정작 예산이 들어가는 사업에는 난색을 표해 북한의 불만을 사고 있습니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하고,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필요한 사안들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김지선[sun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