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송인배 소환 초읽기...靑 향한 수사 힘 받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9 17:48
앵커

특검은 김경수 지사에 이어 송인배·백원우 비서관 소환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를 상대로 한 두 차례의 소환조사에서 얼마나 성과를 얻느냐에 따라 청와대를 향한 수사가 힘을 받을지도 결정될 전망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수 지사 다음에 소환될 여권 인사는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를 연결해 준 인물입니다.

[박상융 / 특검보 : 빨리 판단해서 조율해서 일정을 잡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르면 주말쯤 소환됩니다.

다만 댓글조작이나 인사청탁에 가담한 혐의가 없어 참고인 신분입니다.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특검 초기부터 조사 대상으로 거론된 인물입니다.

드루킹 김 씨가 김경수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으로 추천했던 도 모 변호사를 직접 만나 면담했기 때문입니다.

또 윤 모 변호사가 청와대 인사로부터 아리랑TV 이사직을 제안받았다는 주장과도 연관이 있습니다.

특검은 이들을 상대로 드루킹 김 씨가 청와대와 여권 인사들에 실제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확인할 계획입니다.

다만 청와대 자체 조사에서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나왔었고, 김경수 지사도 인사청탁은 절대 없었다고 부인하는 만큼 특검으로선 확실한 증거 확보가 중요합니다.

[김경수 / 경남지사 : (센다이 총영사직 제안한 적 있습니까?) 제안한 적 없습니다.]

이에 따라 김 지사의 2차례 소환조사에서 얼마만큼의 성과를 얻느냐, 불과 2주가량 남은 수사기한이 연장되느냐에 따라 정치권을 향한 특검 수사의 추진력이 좌우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