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북 전역 '가뭄 주의단계'...밭작물 피해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7 18:09
앵커

전라북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내 전체지역에 '가뭄 주의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이미 전국 시군의 83%가 '주의단계'에 진입한 상태인데요.

앞으로 일주일 동안 비가 오지 않으면 특히 밭작물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보입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폭염에 비까지 내리지 않으면서 저수지 바닥이 가장자리부터 말라붙고 있습니다.

전북지역의 2개월간 누적 강수량은 이미 평년의 70% 미만으로 떨어졌습니다.

토양의 유효 수분율까지 60% 아래로 내려가면서 전라북도가 '가뭄 주의단계'를 발령했습니다.

[김학중 / 전라북도 농업정책과 팀장 : 관정, 저수지 준설, 하상 굴착, 급수 등에 68억여 원을 확보해서 가뭄 대책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햇볕이 내리쬐는 인삼밭에서는 성한 인삼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도로 옆 옥수수밭에서도 잎이 타고 열매가 영글지 않아 수확을 포기했습니다.

물 대기가 수월한 논은 아직 문제가 없지만, 하늘만 바라봐야 하는 밭작물이 문제입니다.

밭 가뭄 현황 단계는 정상, 주의, 심함, 매우 심함 등 4단계로 나뉘는데, 다음 주까지 비가 내리지 않으면 전국 166개 시·군 가운데 141곳이 '주의' 단계에서 '심함' 단계로 격상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기상 예보를 보면 이번 달 중순까지 소나기 외에 큰비 예보가 없어 가뭄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장용선 / 농촌진흥청 농업 연구관 : (밭에서) 물을 댈 수 있다면 최소한의 물을 공급하시고요. 비닐 피복도 없고 물도 댈 수 없는 곳은 토양 표면을 긁어줘 작물이 가뭄에 견딜 수 있게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특히 산지에 있는 밭이나 과수원의 피해가 클 것으로 보여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