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특검, 김경수 지사 추가소환...이번 주 내 전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7 18:05
앵커

특검이 한 차례 소환조사로는 부족함이 있다며 김경수 경남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주 안에 이뤄질 전망인데 주말에 소환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신지원 기자입니다.

기자

특검은 김경수 경남지사를 '댓글조작' 사건의 공범이자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8시간 넘게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미리 준비한 내용을 모두 살펴보지는 못했다며, 조만간 김 지사를 다시 부르기로 했습니다.

[박상융 / 특별검사보 : 특검이 준비한 질문에 대해서 조사가 마쳐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다음에 날짜를 정해 김 지사를 2차로 소환 조사해 추가로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검의 1차 수사기간 종료가 오는 25일로 시간이 촉박한 점을 고려하면 주말을 포함해 이번 주 안에 소환이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앞서 김 지사는 소환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특검이 유력한 증거를 확보한 것 같지는 않다'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 씨 일당을 만난 적은 있지만, 댓글조작은 몰랐고, 인사청탁이나 지방선거 관련 논의에 관여한 적도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따라서 2차 소환조사에서는 핵심 증거를 제시해 김 지사로부터 유의미한 진술을 이끌어내느냐가 특검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밖에 특검은 김 지사가 1차 조사 때와 달리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고 곧바로 조사실로 향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왔다고 전했지만, 김 지사 측은 먼저 그런 요청을 한 적은 없다며 조사 시점이나 출석방식과 관련해 특검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은 김 지사의 신병처리나 활동기한 연장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해, 이에 대한 결정도 김 지사 재소환 이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