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침몰 원인' 결론 못 내고 종료...과제는 2기 특조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6 19:14
앵커

세월호 침몰 원인을 1년 넘게 조사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활동을 공식 종료했습니다.

선체 결함과 외부 충격 가능성을 모두 보고서에 담은 건데, 남은 규명 작업은 2기 특별조사위의 몫이 됐습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월호가 목포신항으로 옮겨진 이후 사고 원인 조사에 주력했던 세월호 선체조사위가 대통령 보고를 끝으로 해산했습니다.

지난해 7월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지 1년 1개월 만입니다.

하지만 관심이 쏠렸던 침몰 원인에 대해선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조사위원들의 입장 차가 커 '선체 결함'과 '외부 충격' 가능성을 모두 최종 보고서에 담았습니다.

무리한 증·개축으로 복원성이 나빠진 상태에서 과적과 조타장치 이상 등으로 침몰했다는 의견과 핀 안정기실 파손 등 외력의 흔적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섰습니다.

[김창준 /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 : 솔레노이드 밸브는 (타를 움직이는) 유압의 흐름을 조절하는 장치입니다. 그런데 그게 고착되니까 한 번 작용한 유압이 멈추지 못하고….]

[권영빈 / 세월호 선체조사위 제1소위원장 : 핀 안정기실(좌우 흔들림을 잡아주는 장치)와 데크 스토어(빈 창고) 내부에서 대변형을 발견했고, 선체 외판에 외부 충돌로 의심할 수 있는 흔적을 발견했다.]

세월호 선체를 어디에 둘지도 마찬가지입니다.

희생자 다수가 살던 안산과 현재 선체가 거치된 목포, 이 2곳을 보존 장소로 적시해야 한다는 의견과 안산으로 옮겨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렸습니다.

선체를 원형대로 보존해 교육과 추모, 기억의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점에만 합의했을 뿐입니다.

[김영모 / 세월호 선체조사위 부위원장 : 유감스럽게도 위원들이 합의를 보지 못하는 바람에 이번 선체조사위원회는 거치 장소를 결정하지 못하고….]

사고 원인 규명과 선체 처리 방안 등 핵심 업무와 관련해, 단일한 결론을 끌어내지 못한 선체조사위.

앞으로 남은 과제는 사회적 참사 특조위, 이른바 2기 특조위로 넘어가게 됐습니다.

YTN 강진원[jinw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