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전기요금 감면 7월 고지서부터"...휴가 직후 민생·개혁 챙기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6 18:15
앵커

연차 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은 민생과 개혁 과제부터 챙겼습니다.

올여름 '전기요금 폭탄' 막을 대책을 7월분 고지서에서부터 반영하라고 지시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규제혁신도 강조하면서 경제팀이 힘을 모으라고 당부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휴가에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들과 처음 가진 회의에서 제일 먼저 꺼낸 주제는 전기요금 감면이었습니다.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된 만큼, 7·8월 전기요금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고 저소득층 할인을 확대하는 등 대책을 확정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적용 시기는 7월분 고지서부터입니다.

전기요금 걱정 때문에 더운데 냉방기기도 못 쓰는 일이 없도록 누진제 자체에 대한 개선 방안도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냉방기기 사용을 국민의 건강, 생명과 직결된 기본적인 복지로 보아, 국민들께서 전기요금 걱정 때문에 냉방 기기를 제대로 사용 못하는 일이 없도록….]

일자리 창출을 위한 규제혁신에도 속도를 내달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머뭇거리면 국민에게 피해가 간다면서, 실사구시적인 과감한 실천을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케어, 치매 국가책임제, 온종일 돌봄, 아동수당, 기초연금 같은 정부의 5대 복지정책은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로도 이어지게 하라고 말했습니다.

도서관이나 체육시설처럼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 밀착형 생활 SOC에 대해서는 과감한 투자 확대를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토목에 대한 투자가 아니라 사람에 대한 투자입니다.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지역을 균형있게 발전시키고 일자리도 늘리는 일석 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삼성 등 대기업의 투자나 채용 계획과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 참모 간에 이견이 큰 것처럼 보도된 것과 관련해서도 대통령이 한마디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적어도 국민들에게 경제가 살아난다는 희망을 줘야 한다며 정부의 모든 경제팀이 힘을 모아 더욱 분발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