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덕여호, 불볕더위 속 훈련 강행 이유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3 19:30
앵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리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불볕더위 속에서 훈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저녁 시간대를 택한 남자 대표팀과 달리, 열기가 가시지 않은 오후 훈련을 강행하는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뜨거운 햇살에 달궈진 지면에서 열기가 뿜어 나오지만, 여자 축구대표팀은 훈련에 여념이 없습니다.

저녁 시간대를 택한 남자 대표팀과 달리, '불볕더위' 속 훈련을 자처한 윤덕여호.

조별리그에서 한창 더운 오후 3시 경기를 두 차례나 치러야 하는 가혹한 일정 탓에, 미리 적응에 나선 겁니다.

[윤덕여 / 여자 축구대표팀 감독 (지난달 16일) : 굉장한 무더위와 습도가 경기력에 많은 영향을 줄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무더위와 열악한 환경까지 상황은 좋지 않지만, 선수들의 의지만큼은 다부졌습니다.

[심서연 / 여자 축구대표팀 수비수 (지난달 30일) : (북한이) 패기나 그런 젊음, 강한 모습 보였는데 저희도 만만치 않게 준비를 잘하면 뛰어넘을 수 있지 않을까….]

특히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연속 동메달에 그쳤던 아쉬움을 이번엔 꼭 털어내겠다는 각오입니다.

[전가을 / 여자 축구대표팀 공격수 (지난달 30일) : 금메달을 따서 꼭 여자 축구가 또 한 번, 대한민국에 일 한번 쳐보고 싶습니다.]

최악의 경기 일정에도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윤덕여호는 오는 13일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로 출국합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