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경수 곧 소환 통보"...이르면 이번 주말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1 18:26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의 특검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말 이뤄질 거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특검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곧 소환통보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융 / 특검보 : (소환 통보를) 곧 할 것 같습니다. (수사 기간이) 24일인가 25일밖에 안 남았습니다. 그래서 (소환 통보가) 빨리 결정될 것입니다.]

촉박한 수사 기간에다가 도지사 업무 일정과도 조율해야 하는 걸 고려하면 이르면 이번 주말에 소환될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김경수 지사의 소환은 특검으로선 수사의 가장 중요한 관문입니다.

드루킹의 댓글조작 범행에 김 지사가 관여했단 의혹이 불거지며 파장이 급속도로 커졌기 때문입니다.

특검은 2016년 10월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열린 이른바 '킹크랩 시연회' 때 김 지사가 참석했다는 드루킹 일당의 진술과, 드루킹 김동원 씨가 제출한 USB에 담긴 김경수 지사와의 접촉 정황을 토대로 김 지사를 댓글조작의 '공범'으로 보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특검은 현재 김 지사가 머무는 경남 창원의 도지사 관사도 압수수색 하려 했지만 영장 기각으로 무산됐습니다.

특검은 김 지사를 소환하기 전에 김 지사의 휴대전화와 개인일정 자료 등을 확보해야 한다고 보고 압수수색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드루킹 김동원 씨와 구속된 공범들도 연일 소환해 보강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는 경남 도정 인수위원회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특검이 소환하면 의혹을 충분히 해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에서 이미 밝힌 내용이 새로운 것처럼 반복해서 보도되고 있다"면서 드루킹에게 대선공약 자문을 구했다는 등의 의혹 제기에 불만을 표했습니다.

김경수 지사의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그를 둘러싼 의혹이 어떻게 결론 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