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보물선→침몰선' 슬그머니 사업목적 변경...임원 출국금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30 18:31
앵커

'150조 원' 보물선 논란과 관련해 신일 그룹이 회사 이름을 바꾸며 사업 목적에서 보물선 탐사를 삭제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사기 의혹이 일자 수사에 나선 경찰은 전현직 임원을 출국 금지 조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국 기자!

사업목적을 바꿨다는 게 정확히 어떤 의미인가요?

기자

YTN 취재 결과, 신일 그룹에서 회사 이름을 바꾼 신일 해양기술은 지난 24일 법인등기 변경을 접수하면서, 사업목적에서 '보물선 탐사업 및 인양업' 을 지우고 '침몰선 탐사업 및 인양업'을 추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등기는 이틀 뒤인 26일 등재됐는데요.

같은 날 있었던 기자회견에서는 당시 보물 존재 여부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표명이 없어 혼란만 키웠다는 지적이 일기도 했습니다.

법인 등기에는 바이오산업과 기업 인수 합병, 부동산 개발과 방송 콘텐츠 제작 등 보물선 인양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어 보이는 내용이 사업목적으로 올라있는 것도 확인됐습니다.

업계에서는 신일 측이 회사 이름까지 바꾸며 보물선 탐사를 배제한 것은 '금괴'를 찾았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고, 경찰 수사와 함께 추후 제기될 수 있는 민사 소송 등에 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신일 측은 아직 인양 전인 만큼, 보물선보다는 침몰선으로 보는 것이 적합하다고 판단해 사업 목적을 수정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갈수록 의혹이 커지고 있는데, 관련해 경찰 수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경찰은 일단 투자사기 의혹을 집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YTN 취재 결과, 경찰은 최용석 대표 등 전·현직 임원들을 출국 금지조치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주요 인사들에 대한 소환조사 역시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접촉하고 있지만, 피해자들이 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어 초동 수사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융감독원 역시 현재 신일 그룹의 주가조작 의혹과 가상통화 발행 과정에서의 사기 혐의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