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병준 비대위 구성 마무리...경제 인사에 비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4 19:17
앵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본격적으로 출범했습니다.

비대위원은 원내 4명, 원외 5명 등 모두 9명으로 구성됐는데요.

전체적으로는 경제 출신 인사에 초점을 맞춘 모양새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본격적으로 닻을 올렸습니다.

의원총회에 이어 상임 전국위원회에서도 큰 논쟁 없이 비대위 구성에 대한 추인을 받은 겁니다.

당 혁신을 이끌 비대위원은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9명.

당내에서는 당연직인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과, 기업인 출신인 재선 박덕흠, 경제학자인 초선 김종석 의원 등 4명이 합류했습니다.

원외 인사로는 김 비대위원장 이외에 김대준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총장과 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 등 경제계 인사와,

이수희 마중물 여성연대 대변인, 정현호 한국청년정책학회 이사장이 포함됐습니다.

비대위 대변인은 배현진 송파을 당협위원장을 맡기로 했습니다.

전반적으로 경제계 출신 인사에 비중을 실었다는 평가를 받는 가운데, 김 위원장은 비대위 체제를 통해 낡은 반공 이데올로기에 빠져있던 정당을 근본부터 바꾸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역사의 흐름에 맞는, 그리고 우리의 국가 발전에서 대단히 중요하고, 우리가 반드시 가져야 할 가치를 정립하는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했으면 합니다.]

이에 대한 당내 반응은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구성 과정에서 극심한 계파 갈등이 터져 나온 것과 달리 최근에는 당내 마찰은 잦아들고, 비대위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당은 내부로는 체제 정비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외부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 등에 각을 세우는 등 정책 정당에 초점을 맞추는 모습입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