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단독] "가방을 놓고 가서..." 얼빠진 금은방 강도의 황당한 실수
    [단독] "가방을 놓고 가서..." 얼빠진 금은방 강도의 황당한 실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젯밤 서울 주택가에 있는 금은방에서 강도 행각을 벌인 중국 동포가 경찰에 붙잡혔다는 소식 단독으로 전해드렸는데요.

    다급한 나머지 자신의 이름이 적힌 신용카드와 가방을 두고 간 강도는 가방을 가지러 10분 만에 금은방을 다시 찾았다가 덜미가 잡혔습니다.

    차정윤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독산동의 금은방에 모자와 복면을 한 남성이 뛰어들어오더니, 둔기로 진열장을 수차례 내리칩니다.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된 금은방.

    깜짝 놀란 주인이 다가와서 말려보지만, 남성은 주인에게까지 둔기를 휘두르고는 금목걸이를 움켜쥔 채 그대로 달아납니다.

    [장 모 씨 / 이웃 주민 : 쾅 소리가 세 번이 나길래…. 주인 아주머니가 망치로 맞아서 피를 흘리면서 "강도야, 강도야" (하고 소리쳤습니다).]

    하지만 이 남성은 10분도 되지 않아 다시 금은방에 나타났습니다.

    이번에는 겉옷을 갈아입고 복면을 벗은 채 지나가던 행인으로 위장한 모습이었습니다.

    알고 보니 다급한 나머지 현장에 자신의 이름이 적힌 신용카드와 가방을 두고 간 겁니다.

    얼빠진 표정으로 멍하니 가방을 쳐다보다가 태연하게 가방을 주워 나가려고 했지만, 수상한 행동이 의심을 받으면서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이 모 씨 / 금은방 강도 피해자 : 이상하다고 저 사람 잡으라고 하니깐 막 도망가요. 작은아들이랑 협조해서 잡았죠. 제 발로 기어들어 와서는 망치, 가방 다 놓고 간 거에요.]

    붙잡힌 남성은 53살 중국 동포 현 모 씨로 도박 빚과 생활고에 시달리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전과가 있는지 초범인지 나왔나요?) 초범이요. 이쪽으로 범행하러 온 거죠. 옛날에 그 동네에 산 적이 있어서 지리를 잘 알고 있고….]

    경찰은 현 씨에 대해 강도 상해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