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밀양 세종병원 화재 목격자 "창문으로 구조요청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6 15:20
■ 우영민 / 밀양 화재 목격·구조 참여 시민

앵커

현장에서 초기에 현장을 목격했었던 밀양 시민 한 분을 연결하겠습니다. 우영민 씨, 나와계시죠?

안녕하십니까 말씀드리려다가 그 인사는 하지 못했습니다. 언제, 몇 시에, 어떻게 목격하신 것인지부터 말씀을 해 주십시오.

[인터뷰]
7시 40분경에 야간 근무가 끝나고 집으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그때 목격을 하게 되었고요.

앵커

7시 40분이면 불이 7시 32분에 발화했다고 하니까 바로 불이 시작되고 몇 분 안 됐을 때 상황입니다. 그때 어떤 모습이었습니까?

[인터뷰]
그때도 연기 자체가 검은색 연기로 해서 병원 전체를 다 뒤덮은 상황이었고요. 1층에서는 불씨가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앵커

불길이 1층에서... 그러니까 소방당국 설명으로는 불길은 1층에서 잡았는데 불과 몇 분 사이에 저렇게 짙은 연기가, 검은연기가 병원을 다 뒤덮을 정도로 솟아오른 거군요?

[인터뷰]
네.

앵커

그때는 아직 소방 당국은 도착하지 않았을 때고요?

[인터뷰]
그때는 소방차가 와 있던 상황이고요. 1층에서 화재 진압을 하고 계시더라고요.

앵커

그러니까 몇 분 만에 도착했군요?

[인터뷰]
네.

앵커

그 다음에 또 어떤 상황을 보셨습니까?

[인터뷰]
그 뒤로 요양병원부터 가서 소방대원들이 요양병원에 있는 노인들부터 구하시더라고요. 그 뒤로 해서 본관 건물에 있는 환자분들을 구출했습니다.

앵커

본관에 있는 환자들은 어떤 상황으로 어떻게 구출되던가요?

[인터뷰]
본관에 있는 환자들은 5층에 있는 환자들은 옥상으로 해서 대피를 해서 옥상에서 헬기에서 소방대원이 내려와서 서로 끌고 올라갔고요.

4층이나 이런 데 계신 분들은 의용대 슬라이드인가 그걸 가지고 한 명, 한 명씩 내리시더라고요.

앵커

옥상에서요?

[인터뷰]
네.

앵커

저희가 현장화면을 봤을 때는 창문 쪽으로 해서 나오려고 하는 분들도 있던 것 같은데 그런 모습은 없었습니까?

[인터뷰]
있었습니다. 창문으로 해서 손을 내밀고 소리를 내면서 긴박한 상황을 알리시더라고요, 위에서. 그러고 있다가 연기가 더 심해지고 검은 연기가 건물 전체를 덮으니까 사람이 안 보이더라고요, 완전히. 그렇게 됐습니다.

앵커

지금 우영민 씨가 증언하고 있는 상황이 화재가 발생하고 불과 얼마 안 돼서, 몇 분 또는 10분 정도의 상황입니다.

그러니까 워낙 삽시간에 연기가 위쪽으로 피어오르니까 처음에는 창문 쪽으로 탈출해 보려고 환자들이 시도를 했었던 것 같은데 그게 여의치가 않았고 그러니까 위로 올라갈 수밖에 없었고요.

그래서 옥상으로 올라왔고 옥상을 통해서 소방대원들이 구조했고요. 그리고 뒷동인 요양병원인 소방대원들이 도착하자마자 거기에서, 요양병원은 더 거동이 어려운 분들이니까요.

그분들을 구조하는... 직접 구조하는 데 참여하셨었다면서요?

[인터뷰]
네.

앵커

어떤 분들이었습니까, 구조하신 분이?

[인터뷰]
제일 처음에는 본관으로 봤을 때 사다리차하고 슬라이스 내려올 때 할머니들이 전부 다 숨을 거둔 상태시더라고요.

숨을 거두신지도 모르고 이불 같은 걸로 체온 유지하려고 이불로 몸을 싸매고 핫팩을 넣어드리고 그랬다가 소방대원들이 안에 보면 어디 있다고 소방대원들이 그쪽으로 옮겨가기에 그쪽으로 계속 왔다갔다하면서 환자들을 계속 옮겼어요.

앵커

대부분 연세가 많으신 분들이죠, 환자들이? [인터뷰] 네.
앵커
거동하기가 어려운 상황... 의식을 잃은 분들이 많았던 모양이죠?

[인터뷰]
네, 진짜 대부분 98%가 의식을 잃었더라고요. 얼굴 쪽하고 목하고 목하고 코 쪽에는 거멓게 그을린 자국이 있었고요. 손은 당연히 다 그을려서 그랬습니다.

앵커

그을린 자국도 있었다고요?

[인터뷰]
네.

앵커

불길은 1층에서 다 잡힌 것으로 저희가 들었는데. 그러니까 화상 입은 분들은 없다는 것이 소방 당국 발표였거든요.

[인터뷰]
화상 입은 사람은 없었습니다.

앵커

화상은 아니고 연기에 그을렸다는 말씀이군요.

[인터뷰]
네.

앵커

그래서 이미 병원으로 이송될 때 심정지 상태였던 분들도 10명이 넘었다는 것이 지금 구조당국의 설명입니다. 세종병원이 어떤 병원인지 잘 아십니까?

[인터뷰]
세종병원, 옛날에는 그냥 일반 병원이었는데 이제 노인들을 위해서 종합으로 가더라고요. 그때부터는 할아버지들이 많이 가시는 병원으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희생되신 분들, 밀양 시민들은 인구가 한 11만, 12만 정도 된다고 들었는데요. 알고 보면 아직 신원이 다 밝혀지지 않았습니다마는 아시는 분들도 있을 테고요.

시민들 전체가 충격을 많이 받으셨겠습니다.

[인터뷰]
네.

앵커

어떤 얘기들 지금 나누십니까?

[인터뷰]
정말 어떡하겠나 하면서 그냥 저희는 고인의 명복만 빌 수 있으니까 그 이상 못하는 게 아쉽죠.

앵커

다친 분들은 근처 병원에 수용돼 있고요.

[인터뷰]
네.

앵커

알겠습니다. 어려운 상황 중에서 구조 참여해 주시고 또 저희한테 상황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인터뷰]
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