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현, 호주오픈 8강 쾌거...4강 도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3 14:30
■ 박용국 / NH농협 스포츠단장·해설가

앵커

정현 선수에 대해서 좀 더 알아보겠습니다. 테니스 프로대회에서 해설하고 있는 NH농협 스포츠단 박용국 단장을 저희가 초대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축하드립니다. 어떠셨습니까, 기분이?

[인터뷰]
사실 제가 노박 조코비치를 이긴 것처럼 상당히 전화를 많이 받았습니다. 한국 테니스가 참 불모지였는데 정현 선수가 3라운드에서 세계랭킹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 선수를 이길 때만 해도 설마 가능한가. 그런데 어제 조코비치 선수를 맞이해서 한국 테니스의 새로운 역사를 쓰면서 메이저 대회 최초로 8강에 진출하는 선수가 됐습니다.

앵커

단장님도 조코비치 이길 거라고는 생각을 안 하셨던 모양이죠?

[인터뷰]
제가 지인들하고 저도 평소에 테니스 치는데 제가 내기를 했었거든요. 그런데 그런데 전날에는 지베레프 선수하고 3:2 프리세트 약 3시간 30분 됐었거든요. 그렇지만 정현 선수가 어리고 호주오픈에서 상당히 상승세를 탔기 때문에 저는 3시간 이상 장기전을 펼치게 되면 3:2 승리를 조심스럽게 점쳤는데 그것도 조코비치 선수를 상대로 해서 3:0으로 누가 이길 거라고. 상상이 안 됩니다.

앵커

그러니까 말입니다. 정현 선수 어릴 때부터 보셨다면서요? 어릴 때부터 싹수가 보였습니까?

[인터뷰]
사실은 정현 선수 아버지가 정석진 감독인데 저도 같이 건국대학교에서 테니스를 같이 했고요. 정현 선수가 어렸을 적에 상당히 눈이 약시였거든요. 그런데 그걸 치료하기 위해서 테니스 시켰는데

앵커

녹색을 보면 치료된다 그랬다면서요?

[인터뷰]
그렇죠. 그러면서 정현 선수가 상당히 어릴 때부터 집중력이 좋았고 또 될 성 싶은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16세 때 미국의 주니어 그렌드슬램 오렌지볼에서 우승하면서 우승하면서 천재적인 소리를 받았고 미국의 가장 큰 IMG죠. 매니지먼트에서 닉 볼리테리에서 훈련하면서. 유학생활을 통해서 머릿속에 선진 테니스를 받아들였다는 거죠. 그 이후에 이만큼 폭풍성장을 했습니다.

앵커

어떤 점을 보고 이 친구 다르구나. 이형택 뛰어넘을 수도 있겠구나 하는 걸 어떤 점이 특히 눈에 띄던가요?

[인터뷰]
일단 아시아권, 동양인 선수들이 외국 선수들에 비해서 피지컬적으로 상당히 약하지 않았습니까? 테니스는 높이의 운동이고 파워 테니스고요. 그런데 그런데 정현 선수가 188cm에 87kg입니다. 그래서 지금 테니스 선수로 가장 이상적인 체격을 가지고 있고 이번 호주오픈에서 좋아진 게 뭐냐 하면 지난 시즌에 넥스트 제너레이션에서 우승을 하면서 거기서 자신감을 얻었고 그동안 라파엘 나달이나 가엘 몽피스, 2년 전에 조코비치 선수와의 경기 이런 것들이 축적이 되면서 금년에 포텐이 터진 것 같은데 상당히 어제도 노박 조코비치 선수를 상대로 해서 코트 커버력이 상당히 좋았어요. 2년 전에 로드 레이버 센터코트 1라운드에서 마치 상대가 바뀐 이런 정현 선수를 어제 경기에서 볼 수가 있었습니다.

앵커

성격이나 연습하는 태도나 그런 건 어떻습니까?

[인터뷰]
정말 아무리 기량이 좋아도, 아무래도 세계적인 선수라도 그런 준비, 또 노력, 멘탈이 안 된다면 그런 것들을 꾸준히 일관성 있게 발전시키기가 어렵지 않습니까? 정현 선수가 어린 나이라고 하더라도 어제 저는 조금 깜짝 놀랐어요. 전 세계적으로 승리 이후에 멘트가 흘러나가는데 거기서 정말 멋진 영어로 그것도 멋진 얘기를 했었고.

앵커

영어도 원래 잘했나 보죠? 열심히 공부했었나 보죠?

[인터뷰]
어렸을 때 유학을 했으니까요. 미국에서 3년 동안 유학을 했고 선진 테니스 프로그램을 보면서 그것도 큰 도움이 됐고요. 또한 한국이 동방예의지국인데 끝나고 부모님들한테 딱 가서 엎드려서 인사를 할 때 저도 감동적이었었고요. 저도 소름이 쫙 끼쳤었습니다.

앵커

우리가 봐도 감동적인데 부모님은 특히 아버님은 후배라니까 아버님은 보시고 눈물 흘리셨겠는데요. 통화해 보셨습니까?

[인터뷰]
그전에는 정현 선수가, 이건 농담이지만, 성장하기까지 함께했고 저도 테니스 현장에 있고 또 투어대회 해설하기 때문에 카운셀링을 했었습니다. 정현 선수가 부족했던 포핸드 쪽에서. 그런 통화를 많이 했는데 지금은 정상권 선수가 됐기 때문에 제가 전화하든지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땡큐, 감사합니다. 이렇게만 오더라고요.

앵커

땡큐만 와도 땡큐죠. 지금 만약에 만나신다면 앞에 있다면 무슨 얘기해 주시겠습니까?

[인터뷰]
그동안 상당히 마음고생이 심했죠. 왜냐하면 2014년도에 윈블던 주니어, 그 당시 준우승을 하면서 상당히 주목을 받았고 또 2년 동안 투어대회 아래 단계인 퓨처스와 챌린지에서 2년 동안 내공을 쌓으면서 탑 100위까지 올라갔었거든요.

그러면서 성장을 했는데 역시 정현 선수도 한 차례 고비가 있었죠. 부상도 있었고 랭킹이 100위권 밖으로 하락을 하면서 상당히 어려움을 거쳤는데 그것은 정현 선수가 그동안 문제시됐던 서브하고 포핸드의 기술이었거든요. 그런데 이번 기회에서는 정현 선수가 그런 부분들을 약점을 다 보완하면서 월드클래스에 올라섰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가 있네요.

앵커

그 고비를 겪었을 때, 어려웠을 때 거기서 그걸 뚫고 나오느냐 못 나오느냐가 세계적인 선수가 되느냐 안 되느냐를 결정할 텐데 그때도 옆에서 지켜보셨습니까?

[인터뷰]
네, 그랬습니다. 이번 대회에 상당히 좋아진 게 뭐냐 하면 그동안 포핸드에서의 스윙 매커니즘이 상당히 테니스하기에는 어려웠었고 그다음에 경기를 주도했던 게 정현 선수가 백핸드는 세계 최고 백핸드 아니겠습니까?

크로스쿼터와 다운 더 라인 쪽에서 확실한 백핸드가 있었고 포핸드는 스윙 자체가 팔이 쭉 펴진 상태에서 어깨가 처진 상태에서 임팩트 초점을 잡았단 말이죠. 그런데 이번 호주오픈에 들어와서는 정현 선수의 스윙이 좀 더 라운드 스윙으로 변했고 굉장히 컴팩트해졌고요. 팔의 각도가 설명을 하자면 옛날에 포핸드 칠 때 쭉 펴져서 오른쪽 어깨가 처졌었거든요.

그러니까 높은 공을 못 쳤고 상대의 빠른 공을 받아치기는 어렵기 때문에 정현 선수하고 상대를 하게 되면 정현 선수 약점이 포핸드이기 때문에 많은 선수들이 그 부분을 노렸단 말이죠. 그런데 지금은 베이스 쪽에 붙어서 치고 크로스 코트로 포핸드를 자주 감아서 쳤는데 이번 호주오픈에서는 포핸드에서 공격포인트가 상당히 많아졌고요. 또 공격적인 테니스가 됐었고.

앵커

기술적인 얘기들인데 저처럼 테니스 문외한들이 보기에는 무슨 말인지 잘 이해는 못하겠지만 그런 약점들, 누구나 각자가 갖고 있는 약점이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걸 고치지 못하니까 약점이거든요. 그런데 정현 선수는 어떻게 해서 그 약점을 어떻게 고쳤을까 그걸 지켜보셨을것 같아서요.

[인터뷰]
사실 정현 선수가 코치를 몇 번 교체를 했었죠. 일본의 기미코 다테 코치를 세계적인 선수로 키웠던 다케시 코치와 치면서 원포인트 레슨을 치면서 몸의 벨런스, 어깨의 기울임, 신체 밸런스를 잡으면 상당히 좋아졌고요. 계속해서 이번에는 외국인 코치와 또 손승리 코치를 영입했고 주니어 시즌에 함께했던 윤용일 코치 이런 분들과 하면서 믹스가 되면서 그 부분이 고쳐졌는데 정말 선수가 성장하면서 성인이 되면서 몸이 굳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런 부분들이 고쳐지면서 부족했던 포핸드에서 정상급으로 올렸고 가장 주목을 잡았던 게 서브였었거든요. 서브에서는 이 정도면 정상급에 들어왔다, 좀 더 보완한다면 몸의 스탠스가 좁은데 조금 체중 이동이 되기 위해서는 스탠스는 뒷 발을 좀 뺐다가 왼발을 갖다붙이면서 하면 좀 더 강력한 서브가 될 수 있다 이렇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앵커

테니스를 잘 모르는 사람들도 조코비치, 나달, 페더러 이런 이름들은 다 들어봤는데 지금 조코비치를 이겼고 이번 대회에서 어쩌면 페더러를 만날 수도 있을 거라고 하는데 단장님 보시기에는 정말 세계 최고 선수들까지도 누르고 세계 1위, 2위 다툴 수 있는 그 정도까지도 갈 수 있을 것 같습니까?

[인터뷰]
네, 지금 전체적으로 경기력으로 봐서는 기량이나 멘탈, 체력, 상당히 세계랭킹 탑10위권에 올라왔다 저는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고요.

물론 8강에서 이번 대회 같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의 샌드그랜 선수도 8강까지 오르면서 또 어제 도미니크 티엠 선수를 꺾었거든요. 이 선수도 어제 도미니크 티엠 선수하고의 경기에 있어서 서브에이스를 한 20개 이상 냈단 말이죠. 그리고 상당히 공격적이고요.

올라운드형이기 때문에 방심은 금물이다, 그렇지만 이 선수가 투어 성적은 없고요. 챌린지급에서 14회 우승 경험밖에 없거든요. 그렇다면 정현 선수가 그만큼 그전에 톱10 선수들하고 많은 경기를 펼쳐서 승리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경기 운영에서는 앞서지 않느냐 이렇게 보고 있고요.

그렇다면 4강 대전은 저희가 은근히 코트의 황제, 로저 페더러 선수와 기대할 수 있는 거죠. 그렇지만 로저 페더러 선수의 경기 스타일은 그동안 해왔던 알렉산더 즈베레프선수와 노박 조코비치 선수하고는 다르다, 로저 페더러 선수가 37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세계 정상에 있었던 것은 남자선수 중에 가장 서브 앤드 발리, 네트 플레이를 잘한단 말이죠. 정현 선수가 그동안 조 리턴 기술을 발휘해서 로저 페더러 선수를 베이스라인에 묶어놓을 수 있는 좋은 리턴이 필요하고 자신의 게임 때는 로저 페더러가. 리턴 대신에. 그런 것도 전략적으로 잘 파악을 하고 페더러 선수를 묶어놓고 계속 좌우로 끌고 다닌다면 조코비치 같은 좋은 성적도 날 수 있다 저는 예상해볼 수 있습니다.

앵커

이미 10위권에는 진입했고 기량이. 그리고 그 이상도 더 올라갈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오랫동안 10년 넘게 정현 선수를 봐오셨으니까 보시면서 제일 인상적인 장면이라든가 아니면 재미있는 에피소드라든가 정현 선수에 대해서 우리 시청자들이 모르시는 거 있으면 소개해 주시고.

[인터뷰]
다들 아실 텐데요. 정현 선수가 윔블던 준우승 당시에 뿔테 안경 있잖아요, 그걸 끼고 하는데 굉장히 안쓰러웠고 그래서 닉네임도 있었고. 또.

앵커

교수님이라는 거죠?

[인터뷰]
그리고 선수들이 보면 성장 과정에서 상당히 멘탈적으로 흐트러질 수 있는데 정현 선수는 선수로서의 모든 것을 갖췄지만 좋은 인성, 또 자기의 계발을 끊임없이 하기 위한 오직 테니스만 생각한다는 거죠. 이런 것들이 앞으로 정현 선수가 발전 가능성이 많고요.

또한 인터뷰 내용을 하게 되면 어쩌면 그렇게 인터뷰 내용을 그렇게 멋있고 예쁘게 잘하는지 모르겠어요. 분명히 내면적인 세계가 상당히 단단한 선수이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 앞으로 세계 정상급으로 거듭날 수 있는 그런 것들이 원동력이 된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가 있겠습니다.

앵커

단장님 감사하고요. 거듭 축하드리고 테니스팬들이 많아질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