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소방관 부자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기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04 15:38
31년간 소방관으로 근무하다 2014년, 정년 퇴직한 '강상주 씨'.

지난 2일, 자신과 아들의 이름으로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 '2억 원'을 전달했습니다.

강 씨의 아들, 기봉 씨 또한 소방관으로 119구급대원이 된 지 1년여 만인 2016년 10월,

태풍으로 고립된 주민을 구하다가 순직했습니다.

아들을 가슴에 묻은 강 씨는 생전에, 비영리단체 등에 정기 후원을 하고, 남을 돕는 데 앞장섰던 아들을 기리기 위해 기부를 결정한 건데요.

살아서도, 순직한 이후에도 오직 이웃을 생각한 소방관 부자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기부'.

부자의 소중한 뜻이 오래도록 이어지기를 기원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