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현장인터뷰] 김신욱 "신인 때보다 더욱 간절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4 02:43
■ 그라운드 '진격의 거인' - 전북 현대 김신욱

Q. 월드컵 본선 진출 소감은?
A. 월드컵에 나가는 게 이렇게 힘든지 이번에 알았어요. 지난번에는 이 정도까지 아니었던 것 같은데 (최종예선 2경기에서)공격수 3명 다 골을 기록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당연히 반성할 문제이고 경쟁력 있는 상대 앞에서 어떻게 기회를 만들어야 하는지 고민해 봐야 할 문제인 것 같아요.

Q. 사람들의 질타가 서운하지 않았는지?
A. 경쟁력을 보이지 않으면 그렇게 평가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아시아 최정상을 노리는 게 아니라 월드컵이 쉽지 않은 나라가 됐다고 인정하고 우리 선수들이 분발해서 경쟁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Q. 득점왕 욕심나지 않는지?
A. 올해 제가 선발로 뛴 게 10경기 미만이거든요. 저희 팀은 세 선수가 돌아가요. 그 세 선수의 기록을 합하면 (득점왕) 기록이 나와요. 두 배로 뛰었다면 스무 골이잖요. 득점왕이잖아요. 최선이라고 생각해요.

Q. 기억에 남는 골은?
A. 프리킥으로 넣으니까 기분이 좋더라고요.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거라서…헤딩이나 발로 넣는 것과 확실히 다르더라고요.

Q. 이동국 선수의 70골-70도움에 대한 생각은?
A. 골은 많이 넣을 수 있을 것 같은데 70도움은 못 할 것 같은데 30개도 안 되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도움은 욕심 안 낼게요. 저는 골만…

Q. 신태용 감독과 최강희 감독을 비교한다면?
A. 최강희 감독님 같은 경우는 선수 장학이라고 표현할 수 있고 신태용 감독님 같은 경우는 친구처럼 편안하게 현대적인 리더십을 추구하시고…

Q. 어느 감독님이 잘 맞아요?
A. 김호곤 감독님?!

Q. 헤어스타일이 독특한데?
A. 미용실에서 자고 일어나면 이렇게 돼 있더라고요. (원장님이) 준비하셔서 이렇게 돼 있는 거예요.

Q. 딸바보로 등극하셨던데?
A. 바보까진 아니고 그거랑 잘 안 맞는 것 같아요. 아기 보는 거랑…

Q. 아내가 힘드시겠어요.
A. 당연히 힘든 거 아니에요? 모든 엄마가 힘들죠.

A. 이거 어디에서 나가는 거예요?
Q. YTN 로고 크게 써 있는데…
A. 그렇구나~~

Q. 전북 현대란?
A. 스물두 살에 데뷔해서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축구 했는데 서른 살이면 굉장히 많아 보였어요. 전북 현대라는 팀이 서른 살을 신인으로 만들어요. 울산에서는 3년 전부터 편했거든요. 발전을 못 느꼈어요. 나한테 맞는 크로스가 있고 나에게 맞는 패턴의 축구였는데 여기는 정반대에요. 크로스 헤딩이 거의 없어요. 다 발로 넣어야 해요.

Q. 김신욱 선수와 안 맞는 팀 아닌가요?
A. 그렇죠. 그런데 맞춰가잖아요. 맞춰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하고 K리그에서 (지금과는) 다른 골을 넣고… 그래서 전북 현대로의 이적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해요. 잘하고 싶어요. 신인 때보다 더 간절해요.

Q. 10년 뒤의 김신욱 선수에게
A. 10년 뒤면 은퇴했겠네요.

Q. 그건 모를 일이죠.
A. 40살이면 은퇴해야죠. 저는 35살까지 하고 은퇴하는 게 목표인데…

Q. 이동국 선수는 어떡하라고요.
A. 저는 빨리 은퇴하고 싶어서…하느님께서 나에게 어떤 길을 열어주실지 모르겠지만 감독을 꿈꾸고 있지 않을까요?

Q. 마흔 살의 김신욱에게
A. 10년 뒤 마흔 살의 신욱아. 서른 살이다 지금. 내가 살아 온 인생이 단 한 순간도 뒤로 가라면 가지 않을 인생을 살아왔는데 후회 없이 살아왔는데 마흔 살에도 그랬으면 좋겠다. 그때는 우리가 조금 더 많은 사람 앞에서 좋은 선수를 이끌어줄 수 있는 좋은 감독을 준비하는 내가 되길 바랄게. 파이팅!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