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현장인터뷰] 김진수 "K리그 개막전은 나의 인생 경기"
    [현장인터뷰] 김진수 "K리그 개막전은 나의 인생 경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아픈 만큼 성숙한다는 말이 있죠.

    지난 시즌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냈던 김진수 선수가 고향으로 돌아와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현장 인터뷰'에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있는 김진수 선수를 만나봤는데요.

    방송에서는 처음으로 예비 신부를 향한 마음도 고백했습니다.

    ■ 왼발의 진수, 전북 현대 김진수

    Q. 고향으로 돌아왔는데 K리그 생활은 어떠세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K리그에서 어떤 축구를 할 수 있을지 또 K리그는 어떤 축구를 하는지 설레는 것도 있었지만 걱정도 있었어요. (최강희) 감독님께서 부담 갖지 말고(유럽에서) 1년간 못했던 것을 다시 해보자고 하셨기 때문에…저도 그 생각을 하고 K리그에 와서 감독님을 믿고 잘 따라가고 있습니다. 감독님의 (선수 시절 기록이) 5골 7도움으로 알고 있어요. 제가 한 번 도전해보겠다고 말씀드렸거든요. 감독님께서 깨면 안 된다고 말씀하셨는데 제가 깨게 되면 맛있는 거 사달라고 말씀드렸어요.]

    Q. 뭐 드실 거예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일단 가장 비싼 걸로 먹을 거고요. 메뉴는 정하지는 않았지만 제일 비싼 걸로 먹을 거예요.]

    Q. 인생 경기를 꼽자면?

    [김진수 / 전북 현대 : 전 당연히 K리그 개막전인 전남과의 경기인 것 같아요. 1년 만에 다시 그라운드에서 공식적으로 뛰었던 경기였기 때문에 득점과는 상관없이 기억에 남는 경기였는데 득점까지 하게 돼서 인생 경기이죠.]

    Q. 서울전에서도 골을 넣었는데?

    [김진수 / 전북 현대 : (동료들이) 2016년 11월 6일이 무슨 날인지 아느냐고 물어보더라고요. 느낌상 (최종전에서) 서울한테 졌다고 얘기했거든요. 제가 골 넣을 거라고 얘기는 하고 다녔는데 막상 그렇게 제가 (골을) 넣을 거라고는 생각도 안 했어요. 어쨌든 전설 매치인데 득점하게 돼서 전설이 됐네요.]

    Q. (예비 신부 보고) 첫눈에 이 사람이라고 느낌이 왔어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그렇지는 않았어요. 처음에 제가 좋아서 따라다녔기 때문에 이 친구와는 같이 살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Q. 얼마나 따라다녔어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한두 달 정도…]

    Q. 너무 짧은 거 아닙니까?

    [김진수 / 전북 현대 : 방송에서 처음 얘기하는데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옆에서 많이 지켜주고 기도도 많이 해줘서 내가 건강하게 계속 경기에 나갈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서로 사랑하고. 제가 조금 더 사랑할게요. 사랑해요.]

    Q. 갑자기 극존칭을…

    [김진수 / 전북 현대 : 어색해서.]

    Q. 청첩장 나오면 손흥민 선수에게 몇 번째로 줄 거예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안 온다고 해서 올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고 해서.]

    Q. 진짜 못 온다고 하면?

    [김진수 / 전북 현대 : 손흥민 결혼할 때 저도 안 가야죠.]

    Q. 아버지가 택배 일을 하셨다는데 지금도 하세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지금은 개인택시를 하고 계시고요. 제가 사드려서…]

    Q. 더 잘 돼서 일 안 하시게 해드려야 되겠네요?

    [김진수 / 전북 현대 : 개인택시 특성상 일을 하고 싶을 때 하고 안 하고 싶을 때 안 하셔도 되는데 아버지가 일을 하신다고 하셔서 지금은 자유롭게 일을 하고 있어요.]

    Q. 힘들었을 때 힘이 된 말이 있다면?

    [김진수 / 전북 현대 : 하나님 말씀이에요. 성경… '내게 능력을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그 말씀을 가장 많이 생각하고 경기에 나갈 때마다 생각하고 나갔어요.]

    Q. 어떤 선수가 되고 싶은지?

    [김진수 / 전북 현대 : 전북이 우승하는 데 제가 일조해서 팬들의 기억에 남는 선수가 되고 싶고 월드컵에 나가서 이영표 위원 같이 기억에 남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Q. 팬들에게.

    [김진수 / 전북 현대 : 안녕하세요. 김진수입니다. 항상 녹색 유니폼을 입고 와주시는 여러분들이 힘을 주시는 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선수들도 행복하게 느끼고 행복을 드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