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현장인터뷰] 김태형 감독 "양의지가 끓인 라면 맛은?"
    [현장인터뷰] 김태형 감독 "양의지가 끓인 라면 맛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윤경]
    올 시즌 프로야구는 두산베어스의 한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두산 천하를 이룩한 일등 공신이죠.

    김태형 감독과 양의지 선수를 '현장 인터뷰'에서 만나보겠습니다.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한 소감 한 말씀씩…
    좋죠. 좋다는 말밖에는…작년에 처음 부임해서 정신없이 우승했고 올해는 페넌트레이스까지 우승하고 기다리는 입장에서 지켜냈고 팀으로도, 개인으로도 너무 좋습니다.

    [양의지 / 두산 베어스 포수]
    프로에서 한 번 우승하기도 힘든데 2연패를 할 수 있어서 너무 감격스럽고요. 앞으로도 계속 우승했으면 좋겠습니다.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한국시리즈가) 너무 짧게 끝나서 아쉽기도 하거든요.
    사실 팬 여러분 앞에서 우승하고 분위기를 느끼고 싶지만 야구라는 게 그렇게 되나요. 쉽게. 이길 수 있을 때 빨리 끝내는 게 가장 좋지 않을까요.

    [양의지 / 두산 베어스 포수]
    저는 한 경기, 한 경기가 너무 피 말리는 승부였고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서 꼭 이겨야 하는 시합이기 때문에 (4차전으로 끝낸 것에) 대해서는 너무 기분 좋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양의지 / 두산 베어스 포수]
    Q. (김태형) 감독님이 포수 출신이잖아요. 그래서 배운 것도 있을 것 같아요.
    어렸을 때부터 제가 밥이나 라면을 많이 끓였거든요. 그때부터 항상 감독님이 야구장에서는 자신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는데 (자신감이 없으면) 야구장에 나가서 눈치 보거나 상대에게 기가 죽는다든지 이런 모습을 많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무조건 자기 플레이할 수 있도록(도와주셨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이니까 실력도 늘고 팬들도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요.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라면 끓이던 시절은 (감독님이) 코치였을 때인가요?
    코치 시절이었지?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많이 시키셨나요?
    뭘 많이 시켜. 운동하고 와서 배고프다고 하면 알아서…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라면 잘 끓이나요?
    배고프니까. 맛은 잘 모르겠고….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그런 양의지 선수가 대한민국 최고의 포수가 되니 뿌듯하시겠어요.
    뿌듯하죠. 신인 때 신인왕이랑 (타율) 3할 걸려있을 때 가을쯤인가. 그때가? 엄청 고민하더라고요.

    그래서 불러서 내가 한 소리가 "광주 촌놈이 주전 포수하고 있고 신인왕이랑 (타율) 3할 걸려있으면 계속 웃음 나와야 하는 거 아냐?" 웃으라고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있어요.

    그런 경험 뒤에는 본인의 노력과 타고난 머리 회전들이 지금의 최고 포수가 될 수 있게 해 준 것 같아요.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2016 한국시리즈 우승 인터뷰 중)]
    기쁜데 한편으로는…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우승 인터뷰에서 김경문 감독 얘기하시면서 눈물을 흘리셨는데…
    옛날 생각이 나는 거죠. 어렸을 때부터 같이 큰형님같이 지냈고 (두산)감독일 때 제가 옆에 있었잖아요. 준우승 3번 할 때 다 지켜봤고…. 그리고 이번에 4번째에서는 감독 대 감독으로 만났고 (경기 끝나고) 제 어깨 두드려주고 돌아가는 뒷모습 보니 마음이 좀 착잡했고…눈물이 없는 사람인데 울컥하더라고요.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감독님 우는 걸 처음 봤습니다.
    참…세월이…

    [양의지 / 두산 베어스 포수]
    Q. 팬들이 붙여준 별명이 있더라고요.
    경찰청에서 잘 자라온 양의지.

    [양의지 / 두산 베어스 포수]
    Q. 어렸을 때 공부 잘했다고, IQ가 130 이상이라고
    누구한테 말한 건지 잘 모르겠는데…

    [양의지 / 두산 베어스 포수]
    Q. 사실인가요?
    제 입으로 말하긴 창피하네요.

    [김태형 / 두산 베어스 감독]
    Q. 두 분이 닮았는데?
    아내가 굉장히 좋아해요. 뭐라고 하지 말라고. 양의지한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