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위클릭 픽] 울산과 포항, 안방 상승세 이어갈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7-16 02:13
[조윤경]
최고의 명승부를 미리 만나봅니다.

승부 예측 '위클리 픽' 순서입니다.

오늘은 YTN 스포츠부의 이경재 기자와 함께합니다.

치열했던 프로야구가 이제 반환점을 돌게 됩니다.

야구 전문기자로서, 올 시즌 프로야구를 한 마디로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이경재]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 이런말들 많이 하잖아요.

전반기 성적표 가장 큰 특징은 3위에 오른 넥센입니다.

4번 타자 박병호, 중심 타자 유한준, 에이스 밴헤켄, 마무리 손승락, 필승 불펜 한현희와 조상우가 빠졌는데요.

역사상 한 시즌 만에 이렇게 전력 누수가 큰 경우는 처음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3위를 했다는 건 더 놀라운 일입니다.

수많은 대체 자원이 등장했고 기존 선수들이 성장했습니다.

마무리 1위 김세현, 수위타자를 노리는 고종욱이 대표적입니다.

그리고 바뀐 운동장에 맞게 많이 뛰고, 한 베이스를 더 가고, 투수는 공 한 개라도 덜 던지고. 팀 컬러가 바뀌었습니다.

염경엽 감독이 "우리 선수들은 야구하고 싶어서 미쳐 있다" 이런소리를 하는데 지도자의 자극이 컸고 전략의 변화가 컸고 선수들의 마음가짐이 바뀌어서 있을 수 있었던 정말 "넥센 is 뭔들"입니다.

반면, 하위권에 어울리지 않은 팀, 바로 삼성이죠.

비록 전력의 손실이 있었다고 하지만, 정규리그에서 5년 연속 1위를 했던 팀인데, 9위로 마감했습니다.

[조윤경]
팀 승리를 이끌며 이목을 끈 선수들도 많은데요.

[이경재]
늦게 피는 꽃이 더 아름답다라는 얘기입니다.

무명 선수로 오래 지내면서 참고 견딘 인고의 시간을 지낸 뒤에 기량이 만개한 선수들이 올 시즌이었는데요.

전반기에 특히 많았죠.

조금 전에 얘기했던 넥센의 김세현 선수는 암을 극복하고 새로운 영웅으로 탄생했고요.

두산의 김재환, SK의 최승준은 거포로서 가능성만 보여주다가 올 시즌 폭발했습니다.

또 초반부터 수위타자 경쟁을 하고 있는 롯데의 김문호도 대기만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윤경]
모든 팬의 가장 큰 바람은 역시 우승이겠죠.

이경재 기자, 좀 이른 감이 있지만 기자의 촉으로 어느 팀이 올 시즌, 가을 야구 초대장을 받게 될까요?

[이경재]
두산과 NC는 이대로 갈 것 같고, 넥센은 여름이 지나면 백업이 부족하기 때문에 한 번 정도 부침을 겪을 것으로 봤는데, 제 예상이 넥센의 정신을 지배하지 못해 59경기가 남았는데, 24승 정도만 하면 5강 가능할 것 같습니다.

5강 갈 것 같고, 이제 남은 건 두 팀인데, SK가 현재 순위나 팀 전력의 안정성을 봤을 때 가장 유리한 건 사실입니다.

나머지 한 자리를 놓고 6개 팀의 싸움인데, 여기까지만 얘기하면 너무 뻔한 얘기죠.

SK, KIA, 한화 가운데 두 팀이 갈 것 같습니다.

[조윤경]
우승 팀은요?

[이경재]
아무래도 두산, NC가 유리하겠죠.

[조윤경]
여담이긴 하지만, 현장 인터뷰에서 정근우 선수에게 "한화가 우승하면 8명의 팬에게 밥을 쏘겠다"는 공약을 받아내셨잖아요.

실현 가능성, 있을까요?

[이경재]
없다고 볼 순 없고요. 한화가 워낙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요. 일단 5강안에 들어가면 한화가 바라는 그런 극적인 드라마도 나올 수 있는 시나리오다, 8명의 팬에게 밥을 쏘는 것도 가능한 시나리오다.

[조윤경]
순위보다 더 소중한 것은, 선수들이 흘린 뜨거운 땀방울이라는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이경재 기자였습니다.

그럼 '위클리 픽', 본격적으로 승부를 예측해 보겠습니다.

K리그 울산과 광주의 경기입니다.

광주는 울산 원정에서 1승 4패로 부진했다.

반면 울산은 최근 안방에서 연승 행진 중이다.

또한 실리 축구를 앞세워 최근 3승 1무 1패를 거뒀다며 이번 경기에서도 연승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포항과 상주의 경기입니다.

포항이 홈 경기 3연승을 질주하는 동안 9골을 넣은 반면, 실점은 단 2골에 불과하다.

상주는 팀 득점 리그 1위에 빛나지만 안방에서 강한 포항을 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다른 경기, 한 줄 평으로 살펴보겠습니다.

하위권 팀인 수원FC와 전남의 경기는 무승부를 예상했고요.

J리그의 감바 오사카와 후쿠오카의 경기는 홈 팀의 낙승을 전망했습니다.

히로시마와 요코하마의 경기는 안방에서 더 공격력이 강해지는 히로시마의 승리를 예측했고요.

우라와 레즈와 오미야의 경기는 연승을 노리는 홈 팀의 상승세에 무게를 뒀습니다.

그럼 '위클리 픽' 지난주 예측 결과, 확인해보겠습니다.

총 6경기를 전망해드렸는데요.

네 경기 예상이 맞았습니다.

챌린지 투어의 대구와 서울 이랜드가 나란히 승리했고, J리그의 우라와 레즈가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K리그에서는 전북이 포항을 꺾고 선두를 유지했습니다.

이번 주 경기도 기대해보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