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모이자리그] 군살·겁·스트레스 아웃!…여자의 태권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7-09 02:52
앵커

'태권도'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올림픽에 출전하는 엘리트 선수들, 혹은 어린이들이 하는 놀이 위주의 태권도가 생각나는데요.

생활체육을 소개하는 모이자 리그, 열여덟 번째 시간은 건강도, 안전도 지키는 '여자들의 태권도'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한여름 밤의 태권도장, 머리를 질끈 묶은 여성들이 땀에 흠뻑 젖었습니다.

이름도, 나이도, 직업도, 사회의 모든 굴레를 벗고, 오롯이 자신의 몸짓에 집중합니다.

시원한 발차기와 우렁찬 기합으로 몸과 마음을 단단하게 단련합니다.

[양진선 / 태권도 동호인 : 스트레칭부터 시작해서 근육, 지구력, 정신수련까지 되는 종합 운동이에요. 또 한국인이기 때문에….]

밤길이 무서운 여성 수련자에게, 태권도는 스스로 보호하는 비장의 무기입니다.

언제 닥칠지 모르는 위기 상황에서 담력 있게 대응할 수 있어 유익합니다.

[이동영 / 태권도 동호인 : 호신술을 이 나이에 특별히 배울 곳이 없잖아요. 여기서 하다 보면 자신감도 생기고. 정말 나쁜 일이 생기지는 않겠지만, 혹시 모르니까.]

직장생활에서 쌓인 스트레스도, 육아와 살림으로 지친 몸도 태권도를 통해 모두 극복할 수 있습니다.

이 늦은 시간에 태권도장에 이렇게 많은 어른이 모인 이유입니다.

태권도인의 로망인 검은 띠를 목표로, 가족과 함께 단계를 밟으며 성취감을 나누는 것도 매력입니다.

[이안아 / 태권도 동호인 : 아이들한테도 여기서는 엄마가 아니라 선배님이에요. 목표는 오래오래, 할 수 있는 만큼, 일단 60살까지? 그런데 계속 하고 싶어요.]

동네마다 있는 태권도장엔 90% 이상이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입니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프로그램으로 저변을 넓힌 만큼, 이제는 어른들, 여성으로 영역을 넓혀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군살도 겁도, 스트레스도 시원하게 날려주는 발차기 한방, 태권도장은 가까이 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