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모이자리그 - '대자연 속 힐링' 트레일 러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5-14 03:04
앵커

다양한 생활체육을 만나보는 모이자 리그입니다.

마라톤은 보통 도심 속을 달리죠.

그런데 산과 들을 달리는 새로운 유형의 마라톤이 최근 인기입니다.

대자연과 함께 호흡하는 '트레일 러닝'의 매력을 김재형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트레일 러닝은 산길 또는 시골길을 의미하는 트레일과 달리기를 뜻하는 러닝의 합성어입니다.

그렇다고 꼭 산길만을 달리는 건 아닙니다.

들판과 사막, 해변 등 비포장길이면 어디든지 가능합니다.

아름다운 대자연을 만끽하는 즐거움이 트레일 러닝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유지성 / 코리아 트레일러닝협회 회장 : 자연 속에 들어가다 보니까 본인도 모르게 진정한 힐링을 느끼는 거 같습니다. 자연 속을 달려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은 느낌 자체가 달라집니다.]

트레일 러닝은 크게 두 가지 기본 동작을 배우면 누구나 즐길 수 있습니다.

먼저 오르막을 뛰어오르는 '업힐'

[김진완 / 트레일 러닝 전문가 : 업힐에서는 일단 피로를 작게 하기 위해 보폭을 작게 합니다. (발바닥이) 전체 지면에 다 닿는 식으로 허벅지를 이용한 업힐 동작을 해주면 좋습니다.]

내리막을 달리는 '다운 힐'에선 속도를 조절해 부상을 예방해야 합니다.

[김진완 / 트레일 러닝 전문가 : (다운힐) 다리 동작은 뒤꿈치를 이용해서 하는 게 아니고, 앞꿈치를 이용해서 방향 전환이라든지 자기 제어를 신속하게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시는 게 좋습니다.]

지난해부터 국제 대회를 개최한 국내의 경우 현재 만여 명 이상이 즐기고 있습니다.

4월 동두천을 시작으로 10월 제주까지 해마다 4개 대회가 열립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자기와의 싸움을 이겨낸 성취감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습니다.

[고운정 / 트레일 러닝 대회 참가자 : 어디 구간까지 뛰었다 해도 각자 뛴 만큼의 매력을 느껴서 아쉬움도 조금 있었지만 그만큼 즐거운 시간이었던 거 같아요.]

수십 또는 수백 킬로미터의 비포장길을 달리는 만큼 장비도 중요합니다.

트레일 러닝 대회에 참가하려면 열 가지가 넘는 필수 장비를 갖춰야 합니다.

전용 러닝화와 기능성 의류는 기본이고 이렇게 생존 장비를 넣은 배낭을 메야 합니다.

몸에 가해지는 부담을 최소화하려면 최대한 가벼운 장비를 고르는 게 중요합니다.

[김유진 / 아웃도어 업체 마케팅 팀장 : 오래 달리고 체력적으로 아주 힘들기 때문에 가볍고 착용감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알프스 몽블랑 산맥을 일주하는 UTMB는 트레일러닝 동호인들에겐 꿈의 무대로 불립니다.

인구 1만 명에 불과한 작은 도시 프랑스 샤모니에 무려 10만 명이 모여들 정도입니다.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 정신 속에 두 발을 통해 전해지는 대자연의 아름다움.

대회 완주율이 평균 60% 정도에 불과한데도 많은 사람이 트레일 러닝에 열광하는 이유입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