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양 많아도 변비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06 08:52
질문 : 배변량이 많으면 변비 아니다? 
정답 : X

■ 주 3회 이하로 많은 양의 대변본다면 ‘이완성 변비’ 
변비는 배변횟수가 적고, 불규칙하며 배변이 힘든 경우를 말하는데요. 배변의 양과는 무관하다고 합니다. 배변을 볼 때 특별히 고통스럽진 않지만 변을 보는 횟수가 주 3회 이하이고, 한 번에 많은 양을 본다면 ‘이완성 변비’라고 하는데요. 변이 장에 오래 머무르면서 변의 부피가 작고 딱딱해집니다. 방치할 경우 대장무기력증으로 인해 복부팽만감이 심해지고, 아랫배를 누르면 딱딱한 것이 만져지기도 합니다. 주로 대장의 노화로 인해 나타나며, 변비약을 장기간 복용한 경우에도 잘 발생합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습관적인 변비약을 복용을 삼가고, 식이섬유소 섭취를 늘려줍니다. 또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통해 대장의 운동성을 좋게 만들어 주는 게 좋습니다. 

■ 작고 토끼똥 모양의 ‘경련성 변비’ 
한편, 매일 대변을 보고, 배변 후 불편감이 없더라도 변비일 수 있는데요. 바로 ‘경련성 변비’입니다. 변의 모양이 작고 동그래서 마치 토끼 똥처럼 생긴 것이 특징인데요.
스트레스를 받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한 후 대장에 경련이 일어나면서, 대변이 장을 정상적으로 통과하지 못하고 조각나게 되는 건데요. 경련성 변비가 지속되면 변비, 설사 등 과민대장증후군 증상이 심해지게 됩니다.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고 익힌 채소를 꾸준히 섭취하는 게 좋습니다.

■ 힘을 줘도 배변 어려운 ‘직장형 변비‘
항문 속에는 변이 가득 하지만 힘을 줘도 쉽게 배변이 되지 않는 ‘직장형 변비’는 변의를 자주 참는 게 주요 원인입니다. 배변 신호가 왔을 때는 곧 바로 화장실에 가고, 일정한 아침 시간에 배변하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습니다. 변기에 앉았을 때 발판을 이용해 몸통과 허벅지가 약 35°가 되게 하면, 대장의 출구가 더 많이 열려 배변하기 좋은 자세가 된다고 합니다. 발판이 없을 경우, 다리를 꼬아주면 아랫배에 힘이 들어가 배변에 도움이 됩니다. 
오늘부터 건강한 배변 습관과 함께, 여러분의 건강! 최고로 지켜주세요!

※ 바른 배변 자세 팁 ※ 
- 발판을 이용해 몸통과 허벅지가 약 35°가 되게 한다.
- 발판이 없을 경우, 다리를 꼬아주면 아랫배에 힘이 들어가 배변에 도움이 된다.

[감수]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병욱 교수
우보한의원 이진혁 원장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