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말 많은 사람에게 '노가리 깐다' 하는 이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21 01:57
형: 상호가 이번에 부모님 유럽 여행 보내드렸다네.
남동생: 야~ 상호 형 진짜 철없었는데.
형수: 그래도 지금은 셋 중에 제일 잘 나가잖아~
남동생: 형, 우리는 부모님 미국 보내드리자.
형: 그래, 그거 좋다! 건배~ 오랜만에 셋이 모여 밤새 노가리 까니까 진짜 좋다.

[조윤경]
술자리에서 ‘노가리 까다’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하는데요. 말을 많이 한다는 뜻이죠?

[정재환]
맞습니다. ‘노가리 까다’는 말을 많이 하거나 쓸데없이 근거 없는 말을 많이 하는 것을 뜻합니다. 그런데 조윤경 씨, 노가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조윤경]
그럼요, 노가리는 명태의 새끼를 가리키는 말이잖아요. 그런데 이게 말을 많이 하는 것과 무슨 관련이 있죠?

[정재환]
‘노가리를 까다’는 명태의 습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암컷 명태 한 마리가 산란기에 수십만 개의 알을 낳는다고 합니다. 이렇게 많은 새끼를 까는 것을 보고 말이 많은 사람에 빗대어 표현하는 말이 된 겁니다.

[조윤경]
아하~ 그래서 말 많은 사람에게 ‘노가리를 깐다‘고 하는군요. 그런데 쓸데없이 근거 없는 말을 많이 한다는 뜻은 왜 생긴 걸까요?

[정재환]
말이 많아지다 보면, 자연히 과장도 하게 되고, 허풍도 떨게 되지 않습니까? 진실이 아닌 이야기도 종종 섞이기 마련이고요.

그렇다 보니, ‘노가리 까다’에 ‘근거 없는 말을 많이 하다’, ‘거짓말을 늘어놓는다’는 뜻까지 포함하게 된 것이죠.

[조윤경]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노가리 까다’입니다.

[정재환]
말을 많이 하거나 쓸데없이 근거 없는 말을 많이 하는 것을 뜻합니다. 한꺼번에 많은 새끼를 까는 명태의 습성을, 말이 많은 사람에 빗대어 표현한 것입니다.

[정재환]
가만 보면 조윤경 씨도 참 수다쟁이예요. 그렇죠? 계속해서 끊임없이 줄기차게 말을 많이 하죠.

[조윤경]
어머머, 지금 저한테 ‘노가리 많이 깐다’고 말하고 싶으신 건 아니죠?

[정재환]
아니, 그런 건 아니고... 조윤경 씨가 평소에 끊임없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막 늘어놓으면서 수다를 떨고 이야기를 끝내지 않으니까 정말 언제까지 들어야 되는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