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땀을 흘리지 않는 사람 '불한당'
    땀을 흘리지 않는 사람 '불한당'

    동영상시청 도움말

    영화 '넘버 3 中'

    송강호: 건달을 불한당이라고도 한다. 불한당. ‘아닐 불’ ‘땀 한’ 땀을 안 흘린다는 뜻이야. 

    [정재환]
    저것도 참 명장면인데, 영화를 보면 말이죠. 불한당이라는 말이 자주 나옵니다. 방금 영화 속에서도 건달을 불한당이라고 했죠. 

    [조윤경]
    네. 불한당은 떼를 지어 돌아다니며 재물을 빼앗는 사람들의 무리를 뜻합니다.

    [정재환]
    사람들의 재물을 빼앗는 것을 보니까 한마디로 강도군요. 그런데 말이죠. 불한당이 진짜 아닐 불(不)자에 땀 한(汗)자 쓰는 게 맞습니까?

    [조윤경]
    영화 속에서 송강호 씨가 정확하게 말했습니다. 불한당은 한자로 아닐 불(不), 땀 한(汗), 무리 당(黨) 즉, 땀을 흘리지 않는 무리라는 뜻입니다. 

    [정재환]
    그래요? 송강호 씨 참 똑똑하네. 그런데 땀을 안 흘리는 사람들이 왜 불량배나 강도의 의미가 된 거죠? 

    [조윤경]
    원래는 게으름뱅이나 거지를 부르는 말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조선 시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이후 도적 떼가 늘어나면서 땀 흘려 일하지 않고 도둑질을 하며 살아가는 무리를 불한당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정재환]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불한당’입니다.

    [조윤경]
    떼를 지어 다니며 재물을 빼앗는 무리를 뜻합니다. 원래 게으름뱅이나 거지를 부르는 말이었다가 조선 시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은 후 땀 흘려 일하지 않고 도적질을 하는 무리를 부르는 데서 유래했습니다.

    [정재환]
    우리 주위를 보면 일하지 않고 불로소득을 얻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런 사람들도 불한당 아니겠습니까? 

    [조윤경]
    맞습니다. 땀 흘려 노력하는 사람이 성공하는 그런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