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메리카노의 탄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8 20:51
고온 고압에서 추출한 에스프레소에 뜨거운 물을 더한 커피, 아메리카노.

우리나라 국민이 가장 많이 마시는 커피, 아메리카노.

그런데 영국이나 유럽의 전통 커피숍에서는 아메리카노라는 이름조차 찾을 수가 없는데요.

그렇다면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아메리카노는 어떻게 탄생한 것일까요?

2차 세계대전 당시 북아프리카에서 독일군과 싸워 승전한 미군은 다음 전쟁을 준비하기 위해 이탈리아에 상륙하게 됩니다.

이때 식사 후 이탈리아 군인들은 자연스럽게 미군들에게 자신들의 커피인 에스프레소를 건네주었는데요.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미군들은 에스프레소가 너무 쓰고 진하다며 하나같이 물에 타서 연하게 마시는게 아닙니까.

이 모습을 본 이탈리아 군인들은 이때부터 미군들이 마시는 커피를 아메리카노라고 불렀다고 하는데요

이는 미국을 뜻하는 아메리카 그리고 이탈리아어 '~처럼' 접미사를 붙여 만들어진 것으로 직역하면 미국인처럼 이라는 뜻이 라고 합니다.

여기엔 "커피도 제대로 마실줄 모르는 미국인"이라는 숨은 뜻이 담겨져 있다고 하는데요.

그렇다면 미국인들은 언제부터 커피를 연하게 타 마시게 된 걸까요?

1773년 미국이 영국에서 독립하기 전 보스턴 차 사건이 일어나게 됩니다.

당시에 미국인들이 즐겨 먹는 차는 홍차였는데, 미국을 경제 식민화 시키려는 영국이 동인도 회사를 앞세워 차 무역거래를 독점하려하자 이에 분노한 미국인들이 보스턴 항에 들어오는 수 백상자의 차를 불태우게 되는데 이것이 보스턴 차 사건입니다.

이후로 홍차를 마시지 못하게 된 미국인들은 커피를 마시게 되는데 하루 아침에 입맛을 바꾸기란 쉬운 일이 아니죠.

그래서 이때부터 미국인들은 진한 커피에 물을 타 홍차를 마시듯 커피를 마시게 되는데 이것이 오늘날 아메리카노의 형태로 발전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영국으로부터 해방된 독립국가를 갈망하던 미국인들의 의지가 담긴 커피, 아메리카노 이야기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