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정월대보름, 약밥을 먹게 된 사연은?
    정월대보름, 약밥을 먹게 된 사연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음력 1월 15일, 새해 들어 처음 맞이하는 보름날, 정월 대보름.

    조상들은 이 날을 농사의 시작일로 여기고 밝은 새해의 풍요를 기원했다고 하는데요.

    이 때 먹는 절기 음식 역시 새해의 건강과 안녕을 바라는 의미를 가지는데 부스럼을 막고 이가 튼튼해지라는 의미로 부럼을 깨물고 한 해 동안 부지런히 일하라는 뜻으로 먹는 오곡밥 등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약밥은 한 해의 액운을 막아주기 위해 먹는다고 하는데 어떤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 걸까요?

    정월대보름, 달구경을 나온 신라 소지왕은 그날따라 유난히 자신의 머리 위를 맴도는 까마귀를 이상하게 여기고 신하를 시켜 까마귀를 따라가라고 명합니다.

    까마귀는 서출지라는 연못으로 날아갔고 그곳에서 신하는 신령을 만나게 됩니다.

    신령은 편지 한 통을 그에게 건네는데, 겉봉에는 '열어보면 두 사람이 죽고 열지 않으면 한사람이 죽을 것이다'라는 글이 씌어져 있었습니다.

    이것을 본 왕은 두 사람이 죽는다 하여 봉투를 열지 않으려 했으나 옆에 있던 신하가 "저기 적힌 한 사람은 폐하를 의미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라고 하여 봉투를 뜯었더니 거기에는 거문고를 둔 갑을 활로 쏘라는 내용이 적혀져 있었습니다.

    이에 왕은 왕비의 침전에 있는 거문고 갑을 활로 쏘았는데 갑 안에는 왕비와 정을 통하던 신하가 숨어 있었다고 합니다.

    크게 분노한 왕은 이 둘을 문초하였고 자신을 독살할 음모를 꾸미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이 둘을 처형합니다.

    이후 소지왕은 매해 정월대보름이 되면 까마귀의 몸 색과 같은 검은 밥, 약밥을 지어 고마움을 기리는 제사를 지냈다고 하는데요.

    이때부터 사람들은 정월대보름날 약밥을 먹으면 액운을 막아 준다고 믿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까마귀에 대한 고마움과 액운을 막는 의미로 정월대보름날 먹는 약밥 이야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