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15회 본방] 사라지는 대학교, 길 잃은 학생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7 21:15
11월 17일, 교육부가 서남대 폐교 방침을 확정했다.

한중대, 대구외대에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 세 번째 대학 강제 폐쇄 조치이다.

부실 대학의 질 낮은 수업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교육부.

하지만 전문가들은 교육부가 이런 상황을 양산한 측면이 있다고 비판한다.

과거 김영삼 정부 이후, 대학설립이 준칙주의로 기준 완화됐고 이런 기준이 17년 간 이어지며 부실 대학들이 난립하게 됐다는 것.

특히 서남대의 경우, 이미 횡령으로 적발, 구속됐던 설립자가 또 다시 대학을 설립 운영하다 1천억 원대 비리가 재적발 되기도 했다.

문제는 남겨진 학생들이다.

이렇게 대학이 강제 폐쇄 될 경우, 학생들은 별도의 필기시험 없이 인근 학교로 특별 편입 하도록 돼 있다.

학생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

그런데 직접 찾아가 만난 현장의 학생들은 자신의 학습권을 지켜달라며 호소하고 있었다.

YTN 국민신문고에선 폐쇄를 앞둔 대학을 직접 찾아 그 실태를 살펴보고, 부실 대학을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본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