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05화 본방] 젊은 군인의 억울한 죽음 누가 진실을 외면하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08 21:15
지난 7월, 국군수도병원에서 한 일병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군에 입대한 지 3개월 만의 일이다.

그리고 시신 검시를 위해 현장에 간 부모에게
헌병대는 아들의 마지막 흔적이 담긴 수첩과 유서를 주지 않았다.

1주일 후에 사진으로 겨우 건네받은 아들의 유서,
그리고 이후 수사를 통해 밝혀진 군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일들.

전문가들은 군 내 가혹 행위로 자살을 했는데,
그 이유를 묻은 채 개인의 탓으로 돌리는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한다.

그리고…
9월 1일, 군 의문사로 널리 알려진
故 김훈 중위에 대해 순직이 인정됐다.
하지만 지난 19년간 진상규명을 밝히려 애써 온 유가족들은
군이 순직이란 이름으로 진상규명을 덮으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5월 순직 인정된 33년 전 사망한 故 허원근 일병의 유가족도 상황은 마찬가지.

과연 이들은 왜 군을 향해 분노하고 있을까?

YTN 국민신문고에서는 군 의문사의 원인과 함께
이를 바라보는 군의 태도를 집중 점검해보고,
진정한 해결책은 무엇인지 모색해 본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